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학생인권과 교권, 후퇴시킬 마음 추호도 없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경기도교육청, 제43회 스승의 날 정부포상·표창장 전수
학생인권조례·교권보호조례 논란 관련 입장 밝혀

[아이뉴스24 정재수 기자]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최근 학생인권조례, 교권보호조례로 논란이 있는데 학생인권과 교권을 후퇴시킬 마음은 추호도 없다”고 밝혔다.

임 교육감은 지난 14일 남부청사에서 진행된 ‘제43회 스승의 날 정부포상 및 표창장 전수식’에 참석해 “해서는 안 될 것을 제외한 나머지는 자율의 바탕에서 할 수 있도록 바꾸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교육감은 “자율은 책임이 따르는 자유”라면서 “권리에 대한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안내하는 게 교육이 필요한 관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는 관점의 차이에 따라 균형에 대한 의견 차이가 있을 수 있는데 얼마든지 토론해도 좋다”며 “교육가족 담당자와 충분히 토의해서 안을 만들 수 있다”고도 말했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지난 14일 남부청사에서 진행된 ‘제43회 스승의 날 정부포상 및 표창장 전수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지난 14일 남부청사에서 진행된 ‘제43회 스승의 날 정부포상 및 표창장 전수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이날 전수식에는 임 교육감을 비롯해 수상자 가족, 도교육청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교원의 영예로운 수상을 함께 축하했다. 도교육청은 교원의 사기 진작과 스승 존경의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매년 스승의 날을 맞아 정부포상 전수식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 수상 인원은 총 1384명으로 △홍조근정훈장 1명 △녹조근정훈장 1명 △근정포장 3명 △대통령 표창 18명 △국무총리 표창 25명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 610명 △교육감 표창 726명이다.

장관 및 교육감 표창은 △교과지도 △생활지도 △진로직업 △교육혁신 △교육복지·봉사활동 △평생교육 6개 분야 공적자를 대상으로 추천을 받아 심사 후 선정했다.

임 교육감은 “교육공동체가 서로 존중하고 존경받는 관계로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오늘 이 자리에 함께하신 선생님들을 존경한다”면서 “학생들에게 선한 역할을 해주시고, 선생님을 통해 더 성장하는 교육의 기회를 만들 수 있게 모두 힘써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수원=정재수 기자(jjs3885@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학생인권과 교권, 후퇴시킬 마음 추호도 없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