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3월 말 국내은행 연체율 0.48%…3개월 만에 하락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신규 연체 주춤…상·매각 확대에 내림세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이 3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신규 연체가 감소하고 상·매각 등 정리 규모가 늘어난 요인이다.

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3월 말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에 따르면 3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0.43%로 전월 말 대비 0.43%포인트(p) 하락했다. 전월 대비 연체율이 하락한 건 지난해 12월 이후 3개월 만이다. 다만 전년 동월 말(0.33%) 대비해선 0.10%p 상승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3월 중 신규 연체 발생액이 2조4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5000억원 감소했고 연체채권 정리 규모도 4조2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8000억원 증가했다. 3월 중 신규 연체율도 0.11%로 전월 대비 0.02%p 하락했다. 신규 연체율이 하락한 건 지난해 11월 이후 4개월 만이다.

오름세를 지속하던 기업 대출 연체율도 진정됐다. 3월 말 기업 대출 연체율은 0.48%로 전월 말 대비 0.11%p 내려왔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11%로 전월 말 대비 0.07%p 하락하고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0.58%로 전월 말 대비 0.12%p 하락했다. 중소법인 연체율은 0.1%로 0.15%p 내려가고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54%로 전월 말 대비 0.07%p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도 하락 전환했다. 3월 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0.42%로 전월 말 대비 0.05%p 내려왔다. 전월 대비 가계대출 연체율이 하락한 건 1년 만이다. 3월 말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7%로 전월 말 대비 0.02%p 하락하고 주담대를 제외한 신용대출 등의 기타 대출 연체율도 0.84%로 전월 말 대비 0.11%p 내려갔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 우려 차주 등에 대한 채무조정 활성화를 유도하고 은행권이 적극적인 연체채권 정리를 통해 자산건전성 관리를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3월 말 국내은행 연체율 0.48%…3개월 만에 하락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