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헬스+] "다이어트 중인데 라면 땡기네…면만 먹으면 몇 ㎉지?"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다이어트 중에 라면은 피해야 하는 음식 중 하나라고 생각하지만, 보글보글 끓여 면만 건져 먹는다면 다이어트에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

다이어트 중에 라면은 피해야 하는 음식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다이어트 중에 라면은 피해야 하는 음식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라면은 한국인의 소울푸드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다이어트 할 때 맡는 라면 냄새는 이성을 잃게 할 정도다. 이를 참지 못하고 결국 젓가락을 들게 되면 만족감도 잠시, 다이어트가 망했다는 죄책감에 사로잡힌다.

하지만 다이어트 중 라면을 먹었다고 해서 꼭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국물을 먹지 않고 면만 건져 먹는다면 칼로리는 생각보다 낮아진다.

다이어트 중 라면을 먹었다고 해서 꼭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국물을 먹지 않고 면만 건져 먹는다면 칼로리는 생각보다 낮아진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다이어트 중 라면을 먹었다고 해서 꼭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국물을 먹지 않고 면만 건져 먹는다면 칼로리는 생각보다 낮아진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과거 수요미식회에서는 '삼양라면(500㎉)'을 한 봉지를 기준으로 했을 때 면은 475㎉, 스프는 25㎉라고 밝혔었다. 그런데 이는 라면을 끓이지 않았을 경우다.

김희준 한의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살빼남'에 따르면 농심의 문의한 결과 '신라면(500㎉)'을 한 봉지를 조리한 기준으로 면만 먹었을 경우 350㎉ 정도를 섭취하게 된다.

이는 면을 튀긴 기름인 팜유가 조리 과정에서 국물로 빠져나가기 때문이다. 이 팜유의 녹는점은 약 35도로 라면을 끓이게 되면 이 팜유는 국물로 녹아 들어간다. 그렇게 되면 기름 ㎉ 역시 면이 아닌, 국물에 합쳐지게 된다.

라면을 조리하면 면을 튀긴 기름인 팜유가 국물로 빠져나가 기름 ㎉ 역시 면이 아닌, 국물에 합쳐지게 된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라면을 조리하면 면을 튀긴 기름인 팜유가 국물로 빠져나가 기름 ㎉ 역시 면이 아닌, 국물에 합쳐지게 된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따라서 라면을 너무 먹고 싶을 땐, 면만 건져 먹는다면 다이어트에 큰 피해 없이 섭취가 가능하다. 그래도 걱정이 된다면 조리 전 면을 한 번 물에 삶은 뒤 라면을 끓이면, 면의 ㎉를 더 낮출 수 있다.

따라서 라면을 너무 먹고 싶을 땐, 면만 건져 먹는다면 다이어트에 큰 피해 없이 섭취가 가능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따라서 라면을 너무 먹고 싶을 땐, 면만 건져 먹는다면 다이어트에 큰 피해 없이 섭취가 가능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다만 라면 한 봉지에는 나트륨이 많이 들어있어, 섭취 후에 일시적인 붓기가 생길 수 있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헬스+] "다이어트 중인데 라면 땡기네…면만 먹으면 몇 ㎉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