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물병에 급소 맞고 쓰러진 기성용…인천 유나이티드 "책임 통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프로축구 K리그1에서 물병을 투척하는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인천 유나이티드 측이 "책임을 통감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물병에 급소 맞고 쓰러진 기성용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물병에 급소 맞고 쓰러진 기성용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건은 지난 11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 FC서울의 경기에서 발생했다. 경기는 라이벌전답게 과열된 모습이었고 퇴장과 경고가 속출했다.

경기는 원정팀 FC서울의 2-1 승리로 끝났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경기 후 FC서울의 골키퍼 백종범이 인천 서포터스를 향해 두 주먹을 불끈 쥐며 세리머니를 했다. 이에 화가 난 인천 팬들이 그라운드로 물병을 던지기 시작했다.

FC서울 주장 기성용은 백종범을 보호하러 나섰다가 물병에 급소를 맞는 봉변을 당했다. 기성용은 한동안 고통을 호소하며 주저앉았다가 부축을 받고 일어섰다.

이후 기성용은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어떤 의도로 물병을 던졌는지는 모르겠지만 사람을 다치게 할 수 있는 위험한 행위"라며 "상당히 유감"이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백종범은 인천 팬들을 향해 고개를 숙이며 "선수로서 하면 안 되는 행동이었다. 앞으로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다만 "후반전 시작부터 인천 서포터즈가 내게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보이면서 계속 부모님 욕을 했다"며 "흥분했기에 그런 동작이 나온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후 인천 서포터즈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인천 구단은 같은 날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전달수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에서 인천은 "홈경기를 운영하는 구단은 모든 팬이 안전하게 경기를 관람하고 선수들을 보호해야 하는 의무가 있으나, 순식간에 안전을 위협하는 상황이 발생하여 관람객과 선수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K리그를 사랑하는 팬과 모든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향후 우리 구단은 물병 투척과 관련된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이런 사고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물병에 급소 맞고 쓰러진 기성용…인천 유나이티드 "책임 통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