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광산을 찾은 새미래 "윤 심판하고 대안세력으로 거듭날 것"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국민 눈살 찌푸리게 하는 민주당"
"윤석열 정부 제대로 심판 못 해"
"검찰 복수 조국당, 국민 삶 나아질까"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새로운미래는 4일 당 전략 지역인 광주를 찾아 "윤석열 정권의 무능함과 검찰독재를 제대로 청산하고, 국민에게 신뢰를 주는 대안세력이 되겠다"며 선거전 막판 표심 호소에 주력했다.

신정현 새로운미래 비례대표 후보(왼쪽)와 오영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이 4일 오후 광주 광산구에서 열린 이낙연 후보 집중 지원 유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새로운미래 제공]
신정현 새로운미래 비례대표 후보(왼쪽)와 오영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이 4일 오후 광주 광산구에서 열린 이낙연 후보 집중 지원 유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새로운미래 제공]

오영환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주 광산 첨단병원 앞에서 열린 광산을 이낙연 후보 집중유세에서 "내일이면 사전투표가 시작된다"며 "이번 총선을 통해 무능하고 무도하고 무책임한 윤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선 거대 야당이 더 공정하고 정의롭고 당당해야 한다"며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문석, 공영운, 김준혁 민주당 후보 등을 겨냥, "국민들께 눈살 찌뿌리게 하는 이런 모습으로 과연 윤석열 정부 제대로 심판하고 국민께 믿음과 신뢰를 드릴 수 있겠느냐"며 "민주당 이대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오 위원장은 조국혁신당을 향해서도 "검찰개혁을 외치려면 검찰보다 더 정의롭고 당당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조국혁신당의 비례대표 1번인 박은정 후보에 남편에 대해 "본인이 검사로 재직하던 당시에 전문적으로 수사하던 영역에 그 범죄를 변호하는 전관예우로 수십억을 수임하면서 검찰 독재 청산을 외치고 있다"며 "이런데 어떻게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아울러 "정권을 심판한다고. 검찰 독재의 복수를 한다고 국민들의 삶이 나아지겠느냐"며 "윤 정권의 무능함을 단호하게 심판한 뒤에는, 복수와 복수가 맞부딪혀 민생 문제 하나 해결 못하는 나쁜 정치를 넘어서 여야의 가운데에서 보다 합리적이고 상식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이 필요하다. 새로운미래와 이낙연이 그 역할을 하는 '유능한 정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선대위는 이날 종일 광주 광산을 첨단지구와 수완지구 일대를 돌며 이 후보 지원 유세에 집중할 계획이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광산을 찾은 새미래 "윤 심판하고 대안세력으로 거듭날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