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김준혁 '스와핑' 발언까지…한동훈 "어질어질"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국회 보다 치료 먼저…사전투표로 막아야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의 '스와핑' 발언과 관련해 "머릿속에 그런 것밖에 들어있지 않느냐"고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4일 서울 광진구 롯데백화점 건대스타시티점 앞에서 김병민 광진구갑, 오신환 광진구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4일 서울 광진구 롯데백화점 건대스타시티점 앞에서 김병민 광진구갑, 오신환 광진구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광진구 유세에서 "김준혁이라는 사람이 또 이상한 소리를 하고 있다, 보면 어질어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후보는 지난해 유튜브 '서울의소리'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하며 "연산(조선 연산군) 시절에 '스와핑'이 많이 있었다. 연산과 성관계 맺는 고관대작 부인이 한둘이 아니었는데, 현재 모습과 뭐가 다르냐"고 발언한 바 있다. 최근 논란이 된 '이화여대 성상납' 발언에 이어 해당 발언도 뒤늦게 알려져 문제가 됐다.

한 위원장은 유세에서 "그런 사람이 왜 국회로 가야 하느냐, 치료를 (먼저) 받아야 한다"며 "우리 아이들과 청년들에게 그런 생각과 말이 통용되는 나라를 만들어선 안 된다"고 재차 비판했다.

아울러 한 위원장은 야당 심판을 호소하며 내일(5일)부터 진행되는 4·10 총선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그는 "여론조사 결과 따위는 잊어버려야 한다. 그냥 투표장으로 나가느냐, 안 나가느냐 차이만 모든 것을 결정한다"며 "김준혁, 양문석(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 같은 사람을 막는 방법은 사전투표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범죄자에 놀아나면 안 된다는 것을 투표장에서 보여달라"며 "김병민(갑), 오신환(을) 광진구 후보와 저도 내일 함께한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과 국민의힘, 국민의미래 후보 전부는 내일 전원 사전투표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준혁 '스와핑' 발언까지…한동훈 "어질어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