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상간녀? 이영돈 알지도 못해"…여성 해명에 황정음 "진심으로 사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인 배우 황정음이 일반인 여성을 남편의 상간녀로 오해해 저격한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황정음은 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개인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 일반분 게시글을 게시해 당사자 및 주변 분들께 피해를 입힌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배우 황정음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황정음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내용을 정정하기 위해서 이 공간에 다시 글을 작성하게 됐다"며 "피해를 입은 당사자에게도 직접 사과 연락을 드려놓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보시는 공간에 공과 사를 명확히 구분해야 하는데 혼란스러운 감정 상태에서 잘못된 판단으로 대중분들께 피로감을 드린 점 사과 드린다.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황정음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여성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면서 "추녀야 영도니랑(영돈이랑) 제발 결혼해 줘, 이혼만 해주고 방콕 가면 안 돼?"라고 적었다.

황정음이 캡처한 여성의 게시물에는 "1박으로 방콕 간 사람은 나밖에 없을 거야. 그만큼 잊지 못할 여행이 됐다. 이영돈 고마워"라는 내용이 담겼다.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인 배우 황정음이 일반인 여성을 남편의 상간녀로 오해해 저격한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은 황정음이 상간녀로 지목했던 일반인 A씨 인스타그램. [사진=A씨 인스타그램]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인 배우 황정음이 일반인 여성을 남편의 상간녀로 오해해 저격한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은 황정음이 상간녀로 지목했던 일반인 A씨 인스타그램. [사진=A씨 인스타그램]

이후 황정음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뒤 "제발 내 남편과 결혼해 주겠니? 내가 이리 올리는 이유 딱 하나, 가출한 영돈아 이혼 좀 해주고 태국 가"라고 글을 올렸다. 이 글 또한 빠르게 삭제됐다.

그러나 황정음이 게재한 사진 속 여성 A씨가 같은 날 자신의 SNS를 통해 "황정음이 저격한 이영돈 상간녀 아니다. 이영돈님이 뭐하시는 분인지도 몰랐고, 그분도 제 존재 자체를 모르실 것"이라고 반박했다.

A씨 지인 B씨 역시 "별명 하나 때문에 친구가 상간녀로 오해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자신의 이름이 '이영O'인데 지인들이 별명으로 자신을 '이영돈'이라고 불러서 생긴 오해라는 것이 B씨 설명이다.

B씨는 그러면서 "아무 잘못도, 연관도 없는 친구 사진이 퍼져서 악플이 달리고 있다. 공인이 일반인 얼굴 올리며 저격하는 게 맞는 건가"라며 "근거도 없이 올린 글 하나 때문에 저와 친구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 황정음님 제대로 된 정정글 사과 부탁드린다"고도 말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상간녀? 이영돈 알지도 못해"…여성 해명에 황정음 "진심으로 사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