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초등학생 성매매한 30대, 울먹이며 선처 호소…재판부 '집유' 선고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초등학생을 상대로 성매매한 3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초등학생을 상대로 성매매한 3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셀스]
초등학생을 상대로 성매매한 3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셀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홍은표 부장판사)는 4일 미성년자 의제 강간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A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과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022년 12월 B양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조건만남 게시 글을 보고 연락했다. 이후 이듬해 7월까지 서귀포시 한 호텔에서 2차례 성 매수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 측 재판 과정에서 선처를 호소해 왔다. A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청각장애가 있어서 소통이 어렵고 평소 우울감이 있다. 사건 당시 피해자를 만나는 데 주저하고 망설였다. 이후 피해자가 만나자 했을 때도 거절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격이 온순하고 다른 사람을 해치는 성격이 아니다. 상처도 잘 받는 성격이다. 피고인이 초범이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해 달라"고 설명했다.

또 A씨는 "사실 일주일 전에 극단적 선택을 준비했다. 그런데 어머니께서 제가 건강해서 행복하다고 말씀하셨다. 그 말 듣고 극단적 선택을 하면 불효자라 생각해서 마음을 다잡았다"고 울먹였다.

초등학생을 상대로 성매매한 3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초등학생을 상대로 성매매한 3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검찰은 앞선 결심공판에서 A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으나, 재판부는 선처를 택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으로 피해 아동이 상당한 고통을 겪고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지만 "피고인이 반성하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초등학생 성매매한 30대, 울먹이며 선처 호소…재판부 '집유' 선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