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가계 여유자금 4년 만에 최저…50.8조 줄었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고금리 장기화에 차입 줄고 수입마저 감소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지난해 가계 여유자금이 많이 줄었다. 수입이 줄어든 데다 금융기관 차입도 줄어든 영향이다. 여유자금 감소와 주식 시장 부진으로 운용 규모도 큰 폭으로 줄었다.

4일 한국은행의 '2023년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 규모는 158조2000억원으로 전년(290조원) 대비 50조8000억원 줄었다. 지난 2019년(92조5000억원) 이후 최처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순자금 운용은 예금, 채권, 보험, 연금 준비금으로 굴린 돈(자금 운용)에서 금융기관 대출금(자금 조달)을 뺀 금액이다. 경제 주체의 여유자금으로 해석한다.

대출 금리가 올라 조달은 28조1000억원 줄었다. 은행 등 예금취급기관으로부터 차입이 44조4000억원 줄어든 영향이다. 소득 증가율도 2.8%로 전년 대비 4.5%포인트(p) 줄었다.

조달이 줄면서 자금 운용 규모도 감소했다. 지난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자금운용 규모는 194조7000억원으로 전년보다 88조8000억원 줄었다. 소득 증가가 둔해지면서 여유자금도 줄어 소비를 하지 못했다. 지난해 월평균 가계 최종 소비지출은 5.2%로 전년 대비 4.9%p 감소했다.

비금융 법인도 사정은 팍팍했다. 지난해 비금융 법인의 순자금 운용 규모는 109조6000억원으로 88조5000억원 줄었다. 고금리 장기화로 조달비용이 상승하며 매출도 부진했던 영향이다.

비영리법인의 지난해 자금조달 규모는 140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05조6000억원 감소했다. 금융기관 차입과 채권발행이 줄어든 요인이다. 자금 운용 규모도 30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27조1000억원 줄었다.

일반정부의 순자금 운용 규모도 13조원으로 전년(34조원)보다 21조원 감소했다. 지출은 늘었지만, 국채를 중심으로 조달이 줄었다. 지난해 정부 운용 규모는 64조6000억원으로 7조6000억원 늘었지만, 조달은 77조6000억원으로 국채 발행이 줄면서 전년 대비 13조4000억원 감소했다.

우리나라 국내 부문의 자금 운용 및 조달 차액은 41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5000억원 줄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가계 여유자금 4년 만에 최저…50.8조 줄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