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임종석 "김준혁·양문석, 국민 판단 기다려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후보 검증 과정서 걸러졌어야"
"검증 부족은 여야 모두 문제"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이대생 성 상납' 등의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준혁(경기 수원정) 후보와 '편법 대출' 논란이 있는 양문석(경기 안산갑) 후보에 대해 "국민의 판단을 기다리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진난달 28일 서울 왕십리역 광장에서 중구성동구 갑과 을에 각각 출마하는 전현희 후보와 박성준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진난달 28일 서울 왕십리역 광장에서 중구성동구 갑과 을에 각각 출마하는 전현희 후보와 박성준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임 전 실장은 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말 안타깝다. 당연히 후보 검증 과정에서 걸러졌어야 할 문제로 보이는데, 지금 여야를 안 가리고 이런 후보들의 검증 부족의 문제들이 불거지고 있지 않나. 앞으로는 조금 더 철저한 검증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프지만 국민께 판단을 구해야 한다. 솔직하게 설명하고 사과드릴 건 사과드리고 불법적인 문제가 확정적이라면 또 다른 고민을 해야 하겠지만 여전히 법적 판단이 남은 문제들이지 않나. 그래서 선거에서는 그 부분을 솔직하게 설명드리고 국민의 판단을 기다려야 할 것 같다"며 "내일 사전투표가 시작되는데, 이제는 국민의 시간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두 후보의 공천 취소 여부에 대해서는 "제가 지도부는 아니지만, 지금으로서는 소상히 설명드리고 국민의 판단을 기다리는 방법밖에 없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민주당 지원 유세를 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선거 너머에 지금 대한민국의 외교나 특히 경제에 대해서 아마 잠이 안 오실 것"이라며 "국정 기조 변화가 없다 보니 그 걱정이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작년에 우리 경제성장률 1.4%다. 미국, 일본보다 낮았다. 그런데 올해도 1%대 벗어날 가능성이 잘 안 보인다"며 "이쯤 되면 대통령과 정부가 뭔가 국정 전환이라는 위기감을 갖고 국정 전환을 해내야 되는데 꿈쩍을 안 한다 국정 기조를 바꿀 생각이 없다는 것"이라며 "원인을 따져 올라가면 답답함의 핵심 원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임종석 "김준혁·양문석, 국민 판단 기다려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