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與 "이재명, 시대 비극을 막말로 선동"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국가적 아픔 '정치공세' 도구로"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국민의힘이 "4·3 학살의 후예라 할 수 있는 정치집단이 국민의힘"이라고 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국가적 아픔을 정치공세 도구로 전락시켰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을 마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을 마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있다. [사진=뉴시스]

박정하 국민의힘 중앙 선대위 공보단장은 3일 오후 논평을 통해 "거짓·왜곡·막말이 민주당 선거운동의 3대 원칙이라도 되는 것이냐"며 이같이 말했다.

박 단장은 "우리 시대의 비극이자 국가적 아픔까지 정치공세의 도구로 전락시키는 묻지마식 막말 발언에 근거를 따져볼 일고의 가치조차 없다"며 "극단의 정치를 종식하자더니 분열의 정치를 더욱 극으로 치닫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지난 정부에서 반대해 하지 못했던 직권 재심 청구 대상을 확대하며 말이 아닌 실천으로 희생자와 유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공감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을 향해서는 투표로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런 당대표가 이끄는 민주당에 대한민국을,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기 추념식에 참석한 이 대표는 "4·3 학살의 후예라 할 수 있는 정치집단이 국민의힘"이라며 "4·3을 폄훼한 인사에 대해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이재명, 시대 비극을 막말로 선동"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