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정연욱 선대위 입장문에 수영구민·보수지지자 비난 여론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정정 당당히 단일화에 응해야”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국민의힘 정연욱 부산광역시 수영구 후보가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무소속 장예찬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대한 선대위 입장문을 게시하자 일부 수영구민들과 보수지지자들의 비난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정 후보는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연욱 선대위 입장문이라는 제목으로 “장예찬 스스로 사퇴하라. 기회는 하루뿐”이라며 “단일화? 장예찬 후보가 사퇴하면 된다”고 적었다.

이에 수영구민들과 보수지지자들의 비난 여론이 잇따르고 있는 것이다.

국민의힘 정연욱 부산광역시 수영구 후보의 입장문. [사진=정연욱 부산광역시 수영구 후보 SNS 화면 캡처]
국민의힘 정연욱 부산광역시 수영구 후보의 입장문. [사진=정연욱 부산광역시 수영구 후보 SNS 화면 캡처]

한 수영구민은 “후보님 진심으로 걱정돼 충언드립니다. 공개적으로 이런 글 올리시면 통합되겠습니까? 장 후보 지지자들이 후보님께 오겠습니까?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잘 통합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댓글을 남겼다.

또 한 보수지지자는 “이런 식으로 비방이 먼저면 두 사람 모두 자멸한다”며 “최대한의 방법을 찾아야지 입장문을 보니 마치 민주당 후보 같다”고 의견을 남겼다.

격양된 한 보수지지자는 “지금 협박하는 것이냐? 장 후보의 지지율이 24%이상 나온 건 공천에 대한 분노다. 장 후보가 사퇴한다 해도 정연욱씨한테 갈 거라고 생각하지 마라. 협박하듯 사퇴하라는 얘기 말고 지금 당장 단일화든 경선이라고 해라”며 “3등으로 총선 결과 받아서 민주당 당선돼 대역죄인 되길 싫으면 지금이라도 장예찬 후보랑 단일화 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예찬 후보는 지난 2일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정연욱 후보님, 보수 단일화를 피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단일 후보로 민주당을 제압하라는 수영구민들의 목소리가 안 들리십니까? 저는 불리한 조건도 100% 수용하겠다고 밝혔다”며 “현실적으로 하루 만에 완료 가능한 당원 100% 조사가 남아있다. 비겁한 회피 대신 당당한 경선을 해야 그게 진짜 보수, 진짜 수영구 대표가 가야 할 길”이라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정연욱 선대위 입장문에 수영구민·보수지지자 비난 여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