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무주군, 과수 저온피해를 막아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4억3천만원 들여 방상팬, 인공수분 자재 등 지원

[아이뉴스24 박종수 기자] 지난해 4월 발생했던 이상 저온현상에 의해 개화기 꽃눈 피해를 크게 입었던 전북자치도 무주군이 반복 피해 방지를 위한 예방 활동에 나섰다.

무주군에 따르면 농작물 저온 피해 예방을 위해 사업비 4억3000여만 원을 투입해 과수 농가에 방상팬을 비롯한 저온 피해 예방제, 인공수분 자재 등을 지원했다.

과수 저온 피해 예방활동으 펴고 있다. [사진=무주군 ]
과수 저온 피해 예방활동으 펴고 있다. [사진=무주군 ]

또 농작물 재해보험의 가입을 독려하고 농가 자부담 비용을 지원해 저온 피해 발생 시 손실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신상범 무주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싹이 트고 꽃이 피는 시기인 4월에는 사과와 복숭아 –1℃이하, 포도는 -0.6℃일 때 저온 피해가 집중 발생을 한다”라며 “이는 과실 불량은 물론, 변형과 발생 등을 초래해 품질이 저하되고 생산과 수급 불안정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예방이 굉장히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신 소장은 이어 “저장양분을 축적해 내한성을 키우고 착과량 향상에 도움을 주는 저온피해 예방제를 알맞은 시기에 살포하고, 이상 저온 발생 시에는 과수원의 찬 공기와 더운 공기를 순환시켜줄 방상팬, 그리고 미세 살수장치 등의 시설을 가동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북=박종수 기자(bells@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무주군, 과수 저온피해를 막아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