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이재명 "제주 4·3 학살의 후예는 국민의힘"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與, 여전히 4·3 폄훼…추념식 참석조차 안해"
한동훈 "4·3 사건 비극사…추모 미참석 송구"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주 4·3 사건 76기를 맞이한 3일 "4·3 학살의 후예라고 할 수 있는 정치 집단이 국민의힘이다. 이들은 여전히 사건을 폄훼하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을 마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을 마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있다. [사진=뉴시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을 찾아 추념식에 참여했다. 그는 추념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주 4·3 사건은 근세 사회에서 보기 어려운 대규모 국가폭력으로 인한 국민 살상 현장이었다"며 "결코 잊혀져서는 안 될 세계적인 역사의 일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4·3 사건에 대한 여전히 폄훼나 유족들에 대한 명예훼손 언사들이 나오고 있으며 또 관련 (여당)인사들이 이번 총선에서도 공천받는 경우가 있다"며 "국민의힘이 이 사건에 대해 제대로 된 인식을 갖고 있으면 말로만 할 게 아니라 폄훼 인사들에 대해 불이익을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형사·민사시효 폐지함으로서 국민에 대한 억압·살상 행위를 끝까지 책임지게 해야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어떤 명목으로도 국가 폭력은 허용될 수 없다"며 "국민이 맡긴 권력으로 국민을 살해하고 억압한 것에 대해 반드시 진상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악의를 가지고 역사를 왜곡하고 사실을 조작하고 현실에 존재하는 유족과 피해자를 고통 속으로 다시 밀어넣는 행위에 대해선 엄정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국가 폭력 당사자에 대한 시효 없는 처벌에 더해 역사적 현실, 사실을 왜곡·조작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한 책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은 지금이라도 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는 것에 사과해야 하고, 4·3 폄훼 인사들에 대해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 그것 만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시 동작구 성대시장에서 장진영(동작구갑), 나경원(동작구을)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시 동작구 성대시장에서 장진영(동작구갑), 나경원(동작구을)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4·3 추모 자리 미참석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현대사의 비극 속에서 희생된 모든 4·3 희생자분들 마음 깊이 추모한다"며 "추모하는 자리에 함께하고 있어야 마땅하나 지금 제주에 있지 못한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과 정부는 제주 4·3에 대한 아픔에 공감하고 말에 그치지 않고 행동해 왔다"며 "제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군법회의 수형인'으로만 한정된 직권 재심 청구 대상을 '일반재판 수형인'까지 포함토록 했던 것 역시 그런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강조했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제주 4·3 학살의 후예는 국민의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