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AI로 초연결 생태계"…삼성, '웰컴 투 비스포크 AI'서 혁신 기술·서비스 선봬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총 15종 다양한 AI 가전 통해 '모두를 위한 AI' 비전 구현
대화면 'AI 홈'·음성인식 '빅스비'로 '스마트홈' 경험 더 편히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삼성전자는 AI 기능을 대폭 강화한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이면서 업계에서 AI 기술의 확산을 리드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스마트홈 기기들을 통해 '모두를 위한 AI' 비전을 완성할 것입니다."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겸 디바이스경험(DX)부문장이 3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신제품 출시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겸 디바이스경험(DX)부문장이 3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신제품 출시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겸 디바이스경험(DX)부문장이 3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신제품 출시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날 한층 더 진화한 인공지능(AI)으로 개인별 최적의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하는 2024년형 비스포크 신제품 라인업을 공개했다. '비스포크 AI'는 삼성전자만의 독보적인 AI 기능이 '스마트싱스'의 초연결 생태계 안에서 서로 연결되고 맞춰주는 제품이다.

올해의 경우 진화한 AI 기능과 대형 터치스크린 기반 'AI 홈', 음성 인식 '빅스비'를 통해 집안에 연결된 모든 기기를 원격 제어할 수 있어 설치 공간과 제어 방식의 제약에서 벗어나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 'AI 홈'을 통해 모바일 전화 수신, 동영상∙음악 감상까지 가능하다.

◇물 인식·패턴 분석·에너지 절감까지…알아서 해주는 '비스포크 AI'

삼성전자는 올해 신제품에 고성능 AI 칩이나 카메라, 센서를 탑재해 더욱 다양한 AI 기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AI 제품은 15종에 달한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먼저 집안에서 가장 오랜 시간 전원이 켜져 있는 냉장고의 경우 AI가 전력 사용량을 최적화해주는 신제품을 선보였다.

2024년형 '비스포크 AI 하이브리드' 냉장고는 삼성 특허 기술이 집약된 차세대 고효율 컴프레서는 물론 펠티어 소자가 함께 탑재돼 두 종류의 동력원이 상황에 맞춰 단독 또는 복합 운전하며 알아서 냉각 방식을 조절한다. 이 'AI 하이브리드 쿨링' 기능은 평소에는 고효율의 AI 인버터 컴프레서만 단독 운전해 에너지 소비량을 일정하게 유지하다가 한여름처럼 냉장고 사용량이 급격하게 많아지면 펠티어 소자가 함께 작동하는 하이브리드 냉각 운전 방식이다.

신제품은 에너지소비효율이 국내 최고 등급인 1등급 최저 기준보다도 30% 더 높다. 또 부품이 차지하는 면적이 줄여 기존과 동일한 외관 크기를 유지하면서도 내부 선반은 6㎝ 더 깊어지고 내부 용량은 25L 더 커졌다.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약 100만장의 식품 사진을 학습한 비전 AI 기술로 스마트한 식재료 관리를 도와준다. 내부 카메라가 입출고되는 식재료를 인식하는 'AI 비전 인사이드' 기능을 통해 보관된 식품의 푸드 리스트를 만들어주고, 사전에 설정한 보관 기한이 임박해지면 알림으로 알려준다.

또 냉장고가 '삼성 푸드' 서비스를 통해 선호와 식습관에 맞는 개인 맞춤형 레시피를 제안해준다. 특히 레시피별 최적의 조리 알고리즘을 활용해 냉장고에서 '비스포크 AI 인덕션'으로 자동 전송해줘 연결된 주방 경험을 제공한다.

'비스포크 AI 인덕션'은 'AI 끓음 감지' 기능을 탑재해 물이나 국·탕류가 끓어 넘치기 전에 미리 화력을 조절해준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조리 내내 주변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 이는 제품에 내장된 센서가 진동 데이터를 머신러닝해 물이 끓는 시점을 예측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센싱 기술 기반의 AI 기능을 탑재한 '비스포크 AI 콤보'는 국내 최대 25kg 용량 세탁기와 15kg 용량 건조기가 한 대로 합쳐진 올인원 세탁∙건조기다. 이 제품은 AI 기반으로 세탁물의 무게와 종류, 오염도를 감지해 세탁한다. 또 내부 센서가 주기적으로 내부 건조도를 감지해 최적의 상태로 건조하는 'AI 맞춤코스'를 제공한다.

특히 기기가 바닥의 상태를 학습한 뒤 AI 알고리즘에 따라 회전 속도를 조절해 도서관 수준의 소음인 최대 51.7dB(A)까지 낮춰 강력 탈수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전자 모델이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연결성과 사용성이 업그레이드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연결성과 사용성이 업그레이드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AI로 더욱 진화된 바닥∙사물∙공간 인식 능력을 갖춘 '비스포크 AI 스팀' 로봇청소기는 먼지 흡입과 물걸레 청소를 모두 수행하는 겸용 제품이다. 이 제품은 170만개의 사물 데이터를 사용한 'AI DNN 모델'을 기반으로 전면 카메라 센서를 활용해 다양한 사물을 인식하고 회피할 수 있다. 특히 기존 모델보다 인식 가능한 카테고리가 크게 늘어 얇은 휴대전화 케이블이나 매트까지 인식할 수 있다.

아울러 음료수 자국처럼 바닥의 오염 구역을 인식하면 공간 청소를 모두 마치고 스팀 청정스테이션으로 복귀해 스팀으로 물걸레를 데운 뒤 다시 오염 구역으로 돌아와 한 번 더 청소한다. 또 물걸레를 1차로 고온의 스팀과 물로 자동 세척한 뒤, 2차로 100℃ 스팀 살균을 통해 물걸레의 대장균 등 각종 세균을 99.99% 없애준다. 마지막으로 55℃의 열풍으로 물걸레를 말려 냄새와 위생 걱정을 덜어준다.

이와 함께 신제품은 초음파 센서 등 총 5개의 센서로 바닥 환경을 감지하는 'AI 바닥 인식' 기능으로 마룻바닥과 카펫을 구분해 맞춤으로 청소한다. 또 이전 모델보다 업그레이드된 'dToF 라이다' 주행 센서로 최대 8m 앞, 기존보다 79% 더 넓은 면적을 감지하고, 3차원 맵뷰를 생성해 실제 우리 집과 유사한 지도를 스마트폰에 보여준다.

특히 '비스포크 AI 스팀' 로봇청소기는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함께 글로벌 인증 업체인 UL 솔루션즈에서 사물인터네세(IoT) 보안 안전성을 검증 받아 업계 최초로 최고 등급인 다이아몬드를 획득했다.

'비스포크 AI 무풍 갤러리' 에어컨은 빅스비 음성 인식을 통해 온도나 모드 설정부터 복잡한 명령까지 말로 제어할 수 있다. 가령 "지금 날씨에 맞는 모드로 변경해줘"라고 말하면 외부 날씨를 센싱해 최적의 모드로 운전한다.

아울러 에어컨을 통해 로봇청소기,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도 음성 제어가 가능한다. 간단한 음성 명령은 와이파이에 연결하지 않아도 에어컨 본체에서 곧바로 대답해준다. 또 에어컨 주변에 사람이 없으면 일정 시간 이후 절전모드로 전환하거나 전원을 꺼주는 '부재 절전' 기능과 부재가 감지되면 기기 내부를 알아서 건조해 습기를 방지하는 '부재 건조'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전자 모델이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연결성과 사용성이 업그레이드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연결성과 사용성이 업그레이드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대화면 'AI 홈'·음성인식 '빅스비'로 더 편리해진 스마트홈 경험

삼성전자는 7인치 터치스크린과 음성, 휴대전화를 리모컨처럼 사용하는 '리모트리스'로 기기 제어의 경험을 혁신했다. 먼저 '비스포크 AI 콤보'에 탑재된 7인치 와이드 터치스크린 'AI 홈'은 집안에 연결된 모든 기기를 이 화면 하나에서 제어할 수 있는 멀티 컨트롤러로 모바일이나 TV처럼 외부와 소통하고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한다.

사용자들의 실제 집 구조를 토대로 생성한 3차원 맵뷰 화면을 띄워 공간별 기기의 위치와 상태, 에너지 사용량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연결된 기기의 전원을 끄거나 켜는 제어까지 스크린 하나로 가능하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2024년형 비스포크 제품에 휴대전화가 리모컨 역할을 대신하는 '모바일 스마트 커넥트' 기능도 새로 도입했다. 에어컨,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는 휴대전화와 제품 간 거리가 10m 이내가 되면 휴대전화에 자동으로 리모컨 팝업이 뜬다. 덕분에 리모컨을 찾아 집안을 뒤질 필요가 없고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여러 단계를 거쳐 진입하지 않더라도 팝업 화면에서 바로 전원 제어와 모드 선택, 온도 설정까지 할 수 있어 편리하다.

또 스마트싱스 기반의 정기적이고 지속적인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스마트한 기능을 항시 새롭게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 포워드' 서비스도 신규로 도입했다. 이 서비스는 세탁기의 오토 오픈 도어 기능, 스틱청소기의 전화 알림 표시와 같이 새로운 기능의 업데이트를 지원하고 신규 업데이트가 있을 때에는 제품의 스크린이나 모바일 앱의 푸시 알림을 통해 간편하게 업데이트를 알려준다. 스마트싱스에서는 지금까지 진행된 업데이트 내역을 확인할 수도 있다.

이 밖에 빅스비 음성 지원은 연내 대규모 언어모델(LLM) 기반의 생성형 AI를 도입해 사람과 대화하듯 자연스러운 음성 제어도 가능해진다. 기존에 학습되지 않은 지시나 복잡한 명령어를 알아듣고, 이전 대화를 기억하고 연속으로 이어서 대화를 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에너지 절약을 적극 실천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삼성 리워즈'를 도입한다. AI 절약모드 등으로 전력을 절감하고 리워즈를 적립할 수 있으며 삼성닷컴에서 제품 구입 시 리워즈를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한종희 부회장은 "삼성 비스포크 AI는 다양한 연령과 환경의 소비자들이 누구나 불편함 없이 안전하게 최상의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더 나아가 환경 부담을 덜어주는 지속 가능한 차세대 기술도 꾸준히 개발해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AI로 초연결 생태계"…삼성, '웰컴 투 비스포크 AI'서 혁신 기술·서비스 선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