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부산 식음료 브랜드 4곳, 세계지질과학총회 성공 개최 지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부산 상징성 제고…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2024 부산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4) 조직위원회와 부산광역시 대표 식음료 로컬브랜드 4곳이 3일 벡스코에서 총회 성공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 업체는 수제맥주 양조회사인 고릴라 브루잉컴퍼니, 지역 막걸리 업체인 금정산성토산주, 커피 브랜드 모모스커피, 수제과자 기업 이대명과다.

2024 세계지질과학총회는 오는 8월 25일부터 31일까지 7일간 벡스코 등에서 열린다. 120여개국, 6000여명의 지질과학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총회, 전시회, 학술 발표, 야외지질답사, 지질영화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2024 부산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4) 포스터. [사진=대한지질학회 홈페이지 캡처]
2024 부산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4) 포스터. [사진=대한지질학회 홈페이지 캡처]

세계지질과학총회는 지난 1878년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해 4년마다 전 세계 대륙을 순환하며 개최되는 세계적인 지질과학 올림픽이다.

한국에서는 부산에서 최초로 열리며 동아시아에서는 28년 만이다.

직전 인도 총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취소돼 이번 총회가 8년 만에 개최되는 만큼 4000개의 논문이 접수돼 역대 최대 규모 총회가 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이번 총회를 계기로 지역 브랜드와 상생 협력해 총회 성공 개최를 지원하고 부산 대표 식음료 로컬브랜드의 해외 홍보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고릴라 브루잉컴퍼니와 금정산성토산주는 총회 공식 만찬 등의 프로그램에 각각 수제 맥주와 막걸리를 제공한다. 모모스커피와 이대명과는 각각 스페셜 커피와 다과를 후원한다.

조직위는 이들 업체의 해외 홍보와 마케팅을 지원한다. 앞서 지난달 조직위는 부산 주류업체 골든블루와 협약을 체결하고 공식 건배주를 후원받기로 했다.

정대교 2024 세계지질과학총회 조직위원장은 “조직위와 부산 로컬브랜드 간 협력을 지속해서 확대해 부산 대표 브랜드의 해외 홍보와 인지도 상승,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산 식음료 브랜드 4곳, 세계지질과학총회 성공 개최 지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