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2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액, 14.5% '뚝'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인천, 충남, 충북, 광주 공장∙창고 거래는 회복세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2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 건수가 전달 대비 14.5% 감소했다. 경기 등 규모가 큰 지역의 거래가 회복하지 못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건수와 거래액 [사진=알스퀘어]
2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건수와 거래액 [사진=알스퀘어]

3일 상업용 종합 부동산 서비스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의 전국 공장∙창고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4월 1일기준)는 415건, 거래액은 9435억원이다. 거래액은 전달보다 14.5% 하락했고, 거래 건수도 4.8% 떨어졌다.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경기도 공장·창고 부진이 전체 거래액 감소에 영향을 줬다. 2월 기준 경기지역 공장∙창고 거래규모는 3개월 연속 하락했다. 거래 건수는 107건, 거래액은 3234억원이다. 전달보다 각각 3.6%, 18.6% 감소했다.

500억원 이상 대형 거래는 경기 이천시 마장면 표교리 창고시설(593억원), 인천 서구 원창동 창고시설 2곳(834억원, 753억원) 등 3건에 그쳤다. 경남(876억원), 경북(695억원), 대구(435억원), 대전(156억원) 등 주요 지방 거래액도 전달보다 각각 36.8%, 24.6%, 31.4%, 59.7% 줄었다.

반면 인천 지역은 반등에 성공했다. 2월 인천 공장창고 거래는 17건, 거래액은 1873억원으로 전월 대비 각각 13.3%, 161.1% 올랐다. 이 밖에 충남(570억원), 충북(268억원) 광주(144억원) 등 거래액이 지난달보다 각각 62.8%, 57.5%, 58.3% 상승했다.

류강민 리서치센터장은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리스크, 높은 저온센터 공실률 등 위험 요소가 해결되지 않아 거래가 저조했다"며 "중국 이커머스의 공격적인 마케팅에 국내 이커머스 기업도 물류창고 확보로 맞불을 놓는 등 추후 거래는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수현 기자(jwdo95@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2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액, 14.5% '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