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LG화학-안산시, 폐비닐 재활용 활성화 MOU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안산시 발생 폐비닐 LG화학에 공급…"친환경 제품 생산"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LG화학이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재활용한다.

2일 안산시청에서 이화영(왼쪽) LG화학 Sustainability 사업부장과 이민근 안산시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LG화학]
2일 안산시청에서 이화영(왼쪽) LG화학 Sustainability 사업부장과 이민근 안산시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은 지난 2일 안산시청에서 안산시와 '폐비닐 재활용활성화 및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양측은 자원 순환을 위한 시스템 구축과 안산시내 폐비닐을 깨끗한 자원으로 재탄생 시키는 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안산시 생활폐기물 중 폐비닐은 연간 약 1만5000톤 수준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매년 증가세다. 수거된 폐비닐은 비용을 들여 고형폐기물연료(SRF) 생산업체로 처리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안산시는 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일부를 LG화학에 제공한다. LG화학은 올해 가동 예정인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열분해유 공장에 안정적인 원료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열분해유 공장은 화학적 재활용을 통해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재활용이 어려운 폐비닐을 LG화학 열분해유 공장에 일부 제공해 예산 절감뿐만 아니라 소각 처리되던 폐비닐을 플라스틱으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에 협력하게 돼 뜻 깊다"며 "공장의 안정적인 운영을 기원하며, 앞으로도 재활용 활성화와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화영 LG화학 Sustainability 사업부장(전무)은 "이번 협력이 자자체와 기업이 힘을 모아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민간협력의 모범 사례가 되길 기대한다"며 "LG화학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자원순환 구축 사업을 가속해 나갈 것"이라 설명했다.

/이시은 기자(isieunr@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화학-안산시, 폐비닐 재활용 활성화 MOU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