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넷마블, 실적 개선은 하반기에…1분기 적자 전망-현대차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목표가 5만→6만 '상향'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현대차증권은 3일 넷마블에 대해 실적 개선은 신작 기대감이 몰려있는 하반기에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목표 주가는 5만원에서 6만원으로 올렸고, 투자의견 '중립'을 제시했다.

넷마블 사옥. [사진=넷마블]
넷마블 사옥. [사진=넷마블]

현대차증권은 넷마블의 1분기 매출액을 6240억원, 영업손실은 94억원으로 적자가 지속될 것이라 판단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1분기 신작 부재에 따른 실적 부진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매출은 신작이 없었고, 전 분기 성수기였던 탓에 직전 분기 대비 감소가 전망된다"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세븐나이츠키우기가 선전하며 소폭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4일 넷마블은 한국,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출시한다. 이미 사전 예약자 수 100만명을 달성하며 흥행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아울러 사전 예약 5일 만에 글로벌 500만명의 사전 예약자수를 기록한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는 예정대로 5월 글로벌 전역에 동시 출시될 계획이다.

특히 '나 혼자만 레벨업'은 애니메이션이 일본 TV 방송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등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통해 동시 공개됐고, 게임도 흥행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는 설명이다. 넷마블 입장에서는 흥행 시 연말 '일곱 개의 대죄: Origin'까지 기대감이 증폭될 수 있다고 김 연구원은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넷마블의 목표주가를 상향한 것은 나혼렙 흥행 기대치 상향에 따른 실적조정에 기인한다"며 "2분기까지는 마케팅 비용 집행과 온 분기 신작 매출 미반영이라는 불균형으로 실적이 기대치에 못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다만 "3분기부터 가파른 실적 개선으로 하반기 분기 평균 영업이익은 431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황태규 기자(dumpling@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넷마블, 실적 개선은 하반기에…1분기 적자 전망-현대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