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이철우 도지사, "의료계, 의대 정원 확대 대안 제시하고 정부와 협상해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일 의대 정원 확대 논란에 대해 "의료계는 의대정원 대안을 제시하고 정부와 협상을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상북도는 의사수 전국 최고 꼴지로 의료사각 지대인데다, 최근 의료대란으로 시군 근무 공보의 마저 차출돼 고령화된 어르신들에게 무슨 일이 닥칠까봐 노심초사하고 있다"고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사진=경북도청]
이철우 경북도지사 [사진=경북도청]

또한 지난 1일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와 관련해 "윤 대통령이 의료계 대안을 제시하면 협상하겠다고 했으니, 최고 엘리트 단체인 의료계에서도 대안을 만들어 협상을 통해 난국을 타개 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또 "대부분 국민들은 의사 수 확대에 공감하고 제가 만난 의사선생님들께서 증원에 대해서 인정하고 있는 분위기가 다수지만, 점차 증원이냐 단기간 확대로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는 1만명 증원을 5년간 추진하곘다고 소상히 설명하고 있는데 대해 의사 단체에서는 오히려 인구 감소로 감축 해야한다. 한꺼번에 증원하면 교육이 안되다는 등 많은 의견이 있다"며 "최고 지성인 집단답게 지혜를 모아 대안을 제시하고 불안해 하고 있는 국민과 환자의 생명을 지켜주는 인도 정신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거듭 요청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철우 도지사, "의료계, 의대 정원 확대 대안 제시하고 정부와 협상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