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이재영 증평군수, 신동리 통로박스 개선 팔 걷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안영록 기자] 이재영 충북 증평군수가 신동리 철로 하부 통로박스 개선을 위해 팔 걷고 나섰다.

2일 증평군에 따르면 이재영 군수는 이날 국가철도공단 임종일 부이사장을 만나 신동리 철로 하부 통로박스의 개선을 재차 요청했다. 지난해 2월 방문에 이은 1년 만의 재방문이다.

이 군수는 “신동리 철로 하부 통로박스는 보건소, 노인복지관, 장애인복지관, 청소년수련관, 장애인주간보호센터 등이 위치한 보건복지타운의 관문”이라면서 “차량과 보행자 모두의 안전 확보를 위해서라도 개선이 시급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재영(왼쪽) 군수가 2일 국가철도공단 임종일 부이사장을 만나 신동리 철로 하부 통로박스의 개선을 재차 요청하고 있다. [사진=증평군]
이재영(왼쪽) 군수가 2일 국가철도공단 임종일 부이사장을 만나 신동리 철로 하부 통로박스의 개선을 재차 요청하고 있다. [사진=증평군]

신동리 철로 하부 통로박스는 증평역에서 도안역 방향 150m 거리에 위치한 통로박스로, 양방향 2차로로 조성돼 있다.

특히 통로박스의 보행로는 폭이 0.6m에 불과해 보행자 간 교행이 불가능함은 물론, 휠체어나 유모차 등도 이용할 수 없어 보행자들이 차로를 이용해 통행해야 하는 실정이다.

이 군수는 신동리 통로박스 개량의 충북선 고속화 사업 반영도 요청했다.

충북선 고속화 사업은 지난해 12월 1일 기본계획이 확정 고시돼 설계를 앞둔 상태. 증평역은 사업 구간인 충북선에 속해 있다.

기존 통로박스 개량은 약 300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군은 추정하고 있다.

군은 사업비를 3분의 1로 절감할 수 있는 보행자용 통로박스의 추가 신설을 대안으로 요청하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이재영 군수는 임 부이사장 외에도 이성해 이사장과 국토교통부 관계 부서 방문도 계획하고 있다”며 신동리 통로박스 문제 해결 의지를 전했다.

/증평=안영록 기자(rogiya@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영 증평군수, 신동리 통로박스 개선 팔 걷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