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충북 시민사회 “충북 의대 정원 증원 신속히 추진하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안영록 기자] 충북 시민사회단체가 2일 “전국 최하위 의료환경인 충북의 의대 정원 증원을 신속히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충북지역 공공의료확충을 위한 민·관·정 공동위원회는 이날 충북대학교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대 정원 증원 문제로 인한 정부와 의료계 갈등이 벌써 50여 일을 넘기고 있다”며 “환자와 가족들의 불안과 고통, 이를 지켜보는 국민의 피로감과 분노는 날로 높아져만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충북은 전국 최하위 수준의 열악한 의료환경 개선을 위해 민선 7기부터 의대 정원 증원을 요구했다”며 “이번 정부로부터 높은 비율로 증원 인원을 배정받았지만, 정부와 의료계 갈등으로 무산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충북지역 공공의료확충을 위한 민·관·정 공동위원회가 2일 충북대학교병원 앞에서 의대 정원 증원을 신속히 추진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충북지역 공공의료확충을 위한 민·관·정 공동위원회]
충북지역 공공의료확충을 위한 민·관·정 공동위원회가 2일 충북대학교병원 앞에서 의대 정원 증원을 신속히 추진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충북지역 공공의료확충을 위한 민·관·정 공동위원회]

단체는 “각계각층은 사회적 협의체를 구성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지만, 서로의 주장만 거듭하며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며 “충북도 충북대 의대 교수와 의대 학생들이 정원 증원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자체는 열악한 충북의 상황에서 이번 인원 배정은 결코 많은 수준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이 충분해 수용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충북대 의대 교수들은 비상식적 증원으로 수업이 불가능해 의료체계마저 붕괴될 것이라고 주장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측의 주장이 나름 설득력이 있다고 해도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충북의 의료상황이 결코 좋지 않다는 점”이라며 “최근 보은에서 33개월 아이가 상급병원 이송 거부로 숨진 사건 등 이미 의료붕괴가 현실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또 “서로의 대결에 매몰돼 본질을 잃어버리지 말아야 한다”며 “누구의 주장이 맞는가가 아닌 의료체계 붕괴를 어떻게 막고 되살릴 것인가에 초점을 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는 “근본적인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충북지역 의대 교수와 전공의, 학생들은 본연의 자리로 조속히 복귀해야 한다”며 “집단행동으로 사태를 악화시키면 그동안 노고는 모두 수포로 돌아가고, 지역민 또한 지역 의료계에 등을 돌리고 말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자체도 이번 사태를 계기로 그동안 미흡했던 지역 의료체계 관련 사항을 재점검해야 한다”며 “지역 의료계와의 대화와 지원을 통한 협치에 더욱 힘써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충북도는 의료체계 정상화를 위한 구체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종합지원방안을 제시하고, 의대 교수·전공의·학생은 현장으로 복귀하라”며 “도민이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의대 정원 증원 비율이 줄어들거나 무산되면 책임을 강력히 물을 것”이라고도 했다.

/청주=안영록 기자(rogiya@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충북 시민사회 “충북 의대 정원 증원 신속히 추진하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