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완주군, 청년 3종 패키지 지원사업 큰 호응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재직·미취업 청년 수당, 적금 지원 등 청년들에게 인기

[아이뉴스24 박종수 기자] 청년인구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는 전북자치도 완주군이 ‘청년 3종 패키지 지원사업’을 내놓으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일 완주군에 따르면 군의 3종 패키지는 도비·군비 매칭으로 지원하는 ‘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 사업’(전북형 청년수당)과 ‘전북형 청년활력수당 지원 사업’, ‘전북청년 함께 두배적금 사업’이다.

완주군 청사  [사진=완주군 ]
완주군 청사 [사진=완주군 ]

이 사업들은 지난해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올해도 이어 나가고 있다.

우선, 지난 2월 신청을 마감한 중소기업 등 재직 청년을 위한 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은 총 364명이 접수했다. 159명 선정을 선정하는 사업에 2.3배에 달하는 청년들이 몰렸다.

미취업 청년들에게 활동수당과 구직역량강화 프로그램 제공으로 구직의욕을 높이고 사회진입을 촉진하는 전북형 청년활력수당 지원 사업도 인기 속에 92명의 사업대상자 최종 선정을 앞두고 있다.

청년들의 자산형성 지원을 통해 경제적 자립과 생활안정 기반을 조성하고 지역별 청년급여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전북청년 함께 두배적금 사업에는 모집인원 60의 16배에 육박하는 1,010명의 신청자가 몰려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외에도 완주군은 2025년 예산편성을 위한 주민참여예산(청년분야) 공모를 통해 청년정책 관련 제안 사업을 접수받을 예정이다.

청년들이 직접 필요한 예산을 제안하는 것으로 청년 정책 실효성을 높이고 있다.

황은숙 지역활력과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지원으로 청년의 삶의 질 제고와 청년이 머무르고 싶은 완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3월 말 기준 완주군의 청년(18~45세) 인구는 2만 9,571명으로 전체 9만 8,656명의 30%에 달한다.

/전북=박종수 기자(bells@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완주군, 청년 3종 패키지 지원사업 큰 호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