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국민의힘 부산 “‘양문석 공천’ 반성 없는 민주당 심판해달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공천취소 없다면 양 후보를 감싸는 것”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국민의힘 부산광역시당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편법 대출 논란에 휩싸인 경기 안산갑 양문석 후보의 공천을 취소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부동산 편법’ 후보를 공천하고도 반성 없는 민주당”이라며 “부산시민께서 민주당을 심판해달라”고 밝혔다.

이성권 국민의힘 부산광역시당 수석대변인은 2일 논평을 내고 “총선 분위기가 자당에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인지, 대충 뭉개고 버티려는 심보인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양 후보는 대학생 딸 명의로 새마을금고에서 사업자대출로 받은 11억원을 서울 강남 45평짜리 아파트 구입에 사용했다”며 “대출받은 애초 용도와 다른 용도로 쓴 일종의 작업대출이라는 의혹이 많다”고 했다.

국민의힘 부산광역시당 로고. [사진=국민의힘 부산광역시당]
국민의힘 부산광역시당 로고. [사진=국민의힘 부산광역시당]

이어 “대출 목적과 달리 사용한 사실이 발각될 시 대출금 회수를 피하고자 사업자로 위장한 허위서류를 제출했을 수 있다는 것”이라며 “사실이라면 금융 범죄다”고 비판했다.

또 “문제는 이런 후보를 공천한 민주당이다. 평범한 서민은 도저히 생각조차 할 수 없는 방법으로 강남 아파트를 사들인 후보를 버젓이 공천했다”며 “급기야 공천취소는 없다며 양 후보를 감싸기까지 한다”고 지적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이 200석을 차지하게 되면 제2의, 제3의 양문석이 나타나도 막을 길이 없다”며 “감히 부산시민에게 머리 숙여 부탁한다. 민주당을 매섭게 심판해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양 후보는 대학생 딸 명의로 11억원의 사업자 대출을 받아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를 산 과정이 ‘불법 대출’이 아니냐는 논란에 휘말렸다. 또 딸의 대출금 이자를 배우자가 부담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증여세 탈루 의혹까지 더해졌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국민의힘 부산 “‘양문석 공천’ 반성 없는 민주당 심판해달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