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대구 갤러리 조앤, 지역 원로·중견 작가 ‘3인 3색’ 전 펼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6일부터 26일까지…돌과 나비의 꿈 남학호 화가 등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 수성구 만촌역 네거리에 위치한 '갤러리 조앤'이 개관 기념전으로 ‘3인 3색’전을 6일부터 26일까지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3인 3색전' 참여작가는 저마다 개성있는 회화의 세계를 구현해온 원로·중견작가 먹빛 흔연한 한국화의 서정을 일구어온 이천우, 돌과 나비의 꿈을 화폭에 담아온 남학호와 마음 속 동심의 풍경을 그리는 이영철 등 3인이다.

남학호 작 ‘석접(石蝶) [사진=갤러리 조앤]
남학호 작 ‘석접(石蝶) [사진=갤러리 조앤]

이번 전시의 주제는 ‘봄-그리움’. 4월의 봄바람에 피어오르는 ‘그리움’ 각기 다른 감성으로 펼쳐낸다.

먼저 이천우는 100호의 수묵담채 ‘선계(仙界)’ 대작과 본체청정(本體淸淨) 화조풍월(花鳥風月) 등 소품 연작에서 고향과 무위자연의 동양적 사유의 세계를 전한다.

이영철은 스스로를 ‘마음의 풍경을 그리는 화가’라 자칭한다.

추상적인 관념이나 의도적인 무게감을 덜어내고 밝게 채색한 화폭에서 웃음, 사랑, 동심, 행복 등 일상 속의 소중한 가치들을 전한다.

이른바 ‘조약돌 화가’ 남학호의 조형언어는 돌과 나비다.

돌이 기다림이라면 나비는 그리움이다. 나비를 맞고서야 돌은 만월(滿月)의 감흥을 품는다.

이영철 작 ‘인연-분홍의 시간’ [사진=갤러리 조앤]
이영철 작 ‘인연-분홍의 시간’ [사진=갤러리 조앤]

세월의 결마저 손에 닿을 듯 세밀하게 드러내는 작가의 오랜 붓질과 색조의 궁극은 그렇게 ‘석심접의(石心蝶意)’라는 명제를 이룬다.

바닷가 조약돌과 나비에 대한 통찰은 유토피아를 희구하는 사람들의 소망이고 기원이기도 하다.

갤러리 조앤 신기화 대표는 “다양한 창작 소재를 통해 저마다 기법으로 캔버스에 담아낸 3인3색의 작품들을 같은 공간에서 공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대구의 새로운 번화가로 떠오르는 만촌역 네거리 골목 갤러리가 미술을 통해 문화예술의 향취를 공유하는 보금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천우 작 ‘선계’ [사진=갤러리 조앤]
이천우 작 ‘선계’ [사진=갤러리 조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구 갤러리 조앤, 지역 원로·중견 작가 ‘3인 3색’ 전 펼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