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부산시, 부채 과다 청년 채무조정·연체예방비용 지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부산광역시가 부산신용보증재단과 함께 ‘2024년 청년 신용회복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청년 신용회복 지원사업은 부산에 사는 18~39세 청년의 부채 문제 해결 및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업은 1 대 1 맞춤형 재무상담 채무조정 및 연체예방 비용 지원, 맞춤형 교육 등을 통해 진행된다.

부산신용보증재단 전경. [사진=부산신용보증재단]
부산신용보증재단 전경. [사진=부산신용보증재단]

특히 청년이 재무상담 후 개인회생 또는 개인워크아웃 절차를 진행하거나 채무조정제도를 이용하지 않더라도 소득 대비 부채 상환액이 과다할 경우 최대 100만원 이내 비용을 지원한다.

비용을 지원 받으려면 채무상담 신청 후 부산청년희망신용상담센터를 방문하면 되며, 상담 후 심사를 통해 지원 여부가 결정된다.

사업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청년플랫폼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산시, 부채 과다 청년 채무조정·연체예방비용 지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