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부산시, 전국 최초 ‘감염취약시설 감염관리사업’ 추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부산광역시가 건강한 고령사회 조성 및 감염병 안전도시 구현을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감염취약시설 감염관리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전담팀을 신설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장애인시설 등 감연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선제적이고 집중적인 감염관리를 하는 사업이다.

지역 내 감염취약시설은 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545개소, 정신건강증진시설 26개소, 장애인복지시설 177개소 등 모두 748개소로 파악되고 있다.

부산광역시청 전경. [사진=정예진 기자]
부산광역시청 전경. [사진=정예진 기자]

시는 먼저 단기계획으로 올해 안에 취약시설 감염관리 기반 구축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감염관리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 전문가와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교육과 모의훈련을 정례적으로 실시해 감염관리 담당자의 역량과 전문성을 키운다는 목표다.

또 올해 하반기에는 자체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중기 계획을 수립해 취약시설 감염관리의 지속 가능한 관리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부산형 감염관리 우수기관 인증제와 손 씻기 실천 우수기관 인증제를 중기계획의 핵심사업으로 정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소라 부산광역시 시민건강국장은 “감염취약시설 감염관리사업 추진으로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감염관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산시, 전국 최초 ‘감염취약시설 감염관리사업’ 추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