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서울 '업무∙상업시설' 거래 건수 감소…전월 대비 12% ↓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전년 동기 대비 거래량 웃돌아 최악은 면해"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2월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 거래 건수가 전달보다 12% 감소했다. 다만 지난해 동기와 비교하면 회복세를 보이면서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서울 업무·상업용 빌딩 거래 건수와 금액  추이 [사진=알스퀘어]
서울 업무·상업용 빌딩 거래 건수와 금액 추이 [사진=알스퀘어]

2일 상업용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업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 자료(4월 1일 기준)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은 지난 2월에 92건, 총 7048억원이 거래됐다. 전월 동기 대비 거래 건수와 거래액이 각각 12.4%, 18.3% 하락했다.

1000억원 이상 대형 거래는 단 한건도 없었다. 2월 매매된 서울 업무·상업시설 중 최대 거래 규모는 논현동 업무시설(915억원)이었다.

다만 전년 동기 대비 거래 건수와 거래액은 각각 2.2%, 27.2% 증가했다. 알스퀘어 관계자는 "고금리 유지 기조로 인한 극심한 거래 절벽을 맞은 지난해 초와 비교하면 시장 상황이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업무시설 거래 건수는 유지됐으나, 총 거래 금액은 늘었다. 2월 서울 업무시설 거래 6건, 거래액 1872억원으로 전달보다 56.3% 증가했다. 작년 동기간 거래는 단 2건에 그쳤다.

상업시설 거래도 극심한 거래 절벽을 맞았던 전년 2월보다 호전됐다. 거래 건수(86건)와 거래액(5176억원)이 각각 6.2%, 10.3% 늘었다. 2023년 2월 당시, 서울 상업시설의 거래는 81건, 거래액 4693억원이었다.

류강민 리서치센터장은 "올해 하반기, 미국 연준의 점진적 금리 인하가 예상된다. 투자시장 역시 시차를 갖고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수현 기자(jwdo95@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울 '업무∙상업시설' 거래 건수 감소…전월 대비 12% ↓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