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박형준 부산시장, 테크노파크 직원들과 신산업 육성 전략 논의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박형준 부산광역시장이 부산이 가진 강점 분야의 신산업 육성 전략을 테크노파크 직원들과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 시장은 지난 1일 첨단신발융합허브센터에서 부산테크노파크 소속 직원이 함께하는 ‘소통·공감타임’을 개최했다.

이 자리는 글로벌 허브도시의 비전을 공유하고 물류, 금융, 디지털·신산업 등 부산의 강점 분야를 육성할 방안에 대해 직원과 소통하고 고민하는 시간을 갖고자 마련됐다.

박형준 부산광역시장(가운데)이 지난 1일 첨단신발융합허브센터에서 부산테크노파크 직원들과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부산광역시]
박형준 부산광역시장(가운데)이 지난 1일 첨단신발융합허브센터에서 부산테크노파크 직원들과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부산광역시]

부산테크노파크는 지난 1999년 설립해 올해 25주년을 맞이하는 동안 지역 대학과 기업, 연구기관, 자치단체 등 산업 주체들의 협업을 이끄는 혁신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며, 신산업 육성과 지역 기업 성장에 이바지해 왔다.

지난해 입주기업인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는 국내 최초 자체 개발 초소형 위성 발사에 성공했다. 아시아 창업 엑스포인 ‘플라이 아시아(FLY ASIA)’를 개최해 43개국 1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1900억원 규모의 투자 논의가 진행됐다.

이 같은 성과 등을 인정받아 지난해에는 전국 19개 테크노파크를 대상으로 한 중소벤처기업부 경영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S등급’을 획득했다.

회의에 앞서 박 시장은 신발허브센터 내 입주기업인 휠라홀딩스의 연구센터를 찾아 러닝화 등 최적의 퍼포먼스 신발 개발을 위한 생체역학 테스트를 시연했다.

이어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솔 소재 개발 현장을 둘러보며 신발산업의 변화를 살펴보고 입주기업 종사자들을 격려했다.

직원 소통·공감 타임에서는 테크노파크 소속 직원 40여명과 함께 부산 신산업 육성 전략을 공유하며 중점 실행 방안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산·학 브랜치를 통해 유의미한 성과가 나오고 지·산·학 협력의 주체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하는 분위기가 조성되는 선순환 구조를 기대한다”며 “혁신을 주도하는 모듈형 조직으로 비판적 사고, 창의성, 공동 작업, 의사소통이 살아있는 조직으로의 변화를 함께 준비하자”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박형준 부산시장, 테크노파크 직원들과 신산업 육성 전략 논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