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롯데면세점, 명동 면세쇼룸 리브랜딩…벨리곰도 등장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국인 관광객이 찾는 명동의 랜드마크로 만들 계획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롯데면세점은 명동 상권을 활성화하고, 새로운 관광 명소를 만들기 위해 작년 10월 오픈한 국내 최초 면세쇼룸 'LDF 하우스'를 '나우인명동'으로 리브랜딩하고 벨리곰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롯데면세점 임직원이 나우인명동을 직접 홍보하는 '임플로이언서' 촬영 사진.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 임직원이 나우인명동을 직접 홍보하는 '임플로이언서' 촬영 사진.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명동에 위치한 LDF 하우스의 이름을 나우인명동으로 변경하고 새로운 브랜딩을 선보였다.

나우인명동은 명동 거리의 사이니지에 쓰인 다국어 타이포그래피를 그대로 가져와 영문과 한자를 조합해 국제적인 공간으로의 이미지 전달을 콘셉트로 만들어졌다. 나우인명동을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을 방문할 때 찾는 명동의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롯데면세점은 리브랜딩을 기념해 나우인명동 3층에 쇼퍼백부터 아이폰 케이스, 그립톡, 스티커 등 다양한 굿즈를 마련했다.

또한, 롯데면세점은 임직원이 나우인명동을 직접 홍보하는 '임플로이언서' 마케팅을 진행한다. 임플로이언서란 직원을 뜻하는 임플로이(employee)와 인플루언서(influencer)의 합성어다. 롯데면세점 직원들이 직접 광고 모델로 나서 사진 촬영을 진행하고, 이를 나우인명동 인스타그램을 비롯한 다양한 매체에 홍보하는 형식이다.

나아가, 롯데면세점은 MZ세대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분홍색 곰돌이 캐릭터인 벨리곰 팝업스토어를 2일부터 5월 31일까지 운영한다. 고객들이 인증샷을 찍으며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벨리곰 포토존과 다채로운 상품 등을 선보인다. 특히, 루프탑에는 고객들이 탑승 가능한 열기구 모양의 리프트에 벨리곰 캐릭터를 비치해 고객 체험 요소를 강화했다.

롯데면세점은 나우인명동에서 다채로운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준비했다. 나우 인 명동X벨리곰 콜라보 굿즈, PRE LDF PAY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벨리곰 상품을 3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벨리곰 풍선을 제공한다. 나우인명동은 오전 11시부터 20시까지 연중무휴로 운영한다.

남궁표 롯데면세점 신성장사업부문장은 "이번에 리브랜딩을 진행한 나우인명동을 명동의 관광 랜드마크로 만드는 것이 최종 목표"라며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다국적 관광객의 한국 여행 경험을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서윤 기자(yuni2514@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롯데면세점, 명동 면세쇼룸 리브랜딩…벨리곰도 등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