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손흥민, 불면증 고백…"경기 끝나도 잠 못 잘 때가 많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32·토트넘 홋스퍼)이 축구 선수에게 치명적인 불면증을 앓았다고 고백한 사실이 재조명됐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영국 매체 스포츠바이블은 23일(현지시각)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믿기 힘든 기록을 쓰고 있지만 희귀병을 앓고 있었다"며 "톱 클래스가 되는 걸 막을 수 있었던 병을 앓았다"고 보도했다.

매체가 '희귀병'이라는 표현을 사용했지만, 손흥민을 괴롭혔던 증세는 바로 불면증이었다.

손흥민은 최근 아마존 다큐멘터리를 통해 "경기가 늦은 시간에 끝나면 귀가해도 불면증 때문에 잠을 제대로 못 잘 때가 많았다"며 "새집에서 그런 경우가 있으면 곧바로 수영장에 간다"고 밝혔다.

그는 "수영하는 게 불면증에 도움이 되더라"며 "수영장 외에도 (새집에 있는) 체육관에 가서 운동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덕분에 최근엔 회복과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영국 인구 3분의 1과 세계 인구 중 약 10%가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흥민은 3월 A매치 기간을 맞아 황선홍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에 합류했다. 대표팀은 지난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1대 1로 비겼다. 당시 손흥민은 자신의 A매치 45호 골을 넣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손흥민, 불면증 고백…"경기 끝나도 잠 못 잘 때가 많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