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케이엔에스, 작년 연결 기준 영업익 35% 감소…"일시적 비용 증가"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4680 배터리 부품 자동화 장비 개발·CID 직접 생산 시설 투자 추진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2차전지 CID, BMA, CAP 자동화 장비 제조기업 케이엔에스가 13일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 이상 변경’ 잠정 공시를 통해 2023년도 연결 기준 매출 손익이 전년 대비 감소했다고 밝혔다.

케이엔에스 CI. [사진=케이엔에스]
케이엔에스 CI. [사진=케이엔에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4% 줄어든 300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39억6000만원, 당기순이익은 27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 35%, 44% 감소했다고 기록했다. 감소의 주된 요인은 고객사의 납기 지연 요청으로 인해 발생한 매출 인식 이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뿐만 아니라, 상장 추진을 위한 제반 비용, 생산시설 확충으로 인한 고정비 상승 등 일시적인 비용 증가가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케이엔에스 관계자는 “지난해 이차전지 전방시장의 부진이 지속되며 고객사의 납기 지연 요청으로 매출,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일시적인 납기 지연이 중장기적 관점에서 회사의 성장에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라며 “작년 말 기준 수주 잔고는 268억원에 달하는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으며 수주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향후 적절한 시점에 맞춰 수주를 완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케이엔에스는 올해 주력 사업의 실적 회복 및 견조한 외형 성장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에 있다. 먼저 선제적으로 시장에 대응할 수 있는 신규 장비 개발에 주력하며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이룩할 방침이다. 시장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4680 배터리 부품에 대한 선제적인 연구를 통해 CID, 리벳 자동화 장비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집전체 비전 검사 장비 등 다양한 영역의 장비 개발을 통해 더 높은 성장을 일궈낼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케이엔에스는 CID 직접 생산을 위한 신규 시설 투자 계획도 밝혔다. 생산 시설은 케이엔에스 평택 2공장 (구공장)에 도입할 예정이며 올해 하반기에는 본격적인 CID 부품 생산 및 판매를 추진할 방침이다. 투자 규모는 약 26억원 수준이다.

정봉진 케이엔에스 대표는 “일시적인 납기 지연으로 인해 매출이 다소 감소했으나 현재까지 확보된 수주 잔고로도 안정적인 매출 기반을 마련한 상황”이라며 “회사는 장비 사업의 확대뿐만 아니라 CID 부품 직접 생산을 통해 배터리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케이엔에스, 작년 연결 기준 영업익 35% 감소…"일시적 비용 증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