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포항시, 소상공인 희망동행 300억원 특례 보증 조성 업무협약 체결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북 포항시는 13일 대구은행 본점에서 대구은행, 경북신용보증재단과 함께 '포항시 소상공인 희망 동행 300억 특례 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불확실한 경영환경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금융지원책을 마련해 지역경제활성화 및 경영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13일 포항시가 대구은행 본점에서 대구은행, 경북신용보증재단과 '포항시 소상공인 희망동행 300억 특례 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황병우 대구은행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세환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사진=포항시청]
13일 포항시가 대구은행 본점에서 대구은행, 경북신용보증재단과 '포항시 소상공인 희망동행 300억 특례 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황병우 대구은행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세환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사진=포항시청]

협약에 따라 포항시 및 대구은행은 각 15억 원을 특별 출연하고, 포항시는 보증재원의 3% 이자를 2년간 지원한다. 대구은행은 우대금리(CD금리 +1.8%)를 적용하고, 경북신용보증재단은 소상공인들에게 300억 원의 대출 보증서를 발급하게 된다.

특히 이번 협약은 경제위기 장기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금융지원을 확대해 지역 소상공인들의 성장을 지지하고, 경영기반이 약한 소상공인들에 대한 창업지원으로 자생력을 강화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소상공인 1인당 최대 보증한도는 2000만 원까지이며, 창업 6개월 이내의 청년 소상공인의 경우 최대 5천만 원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융자지원 대상은 유흥, 도박, 사행성 업종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포항지역 소상공인 전 업종에서 지원이 가능하다.

대출이자는 2년간 3%를 포항시가 직접 지원하며, 상환 조건은 2년 거치 3년 원금균등분할상환 또는 2년 일시 상환 중 선택 가능하다.

포항시는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7847명에 달하는 지역 소상공인에게 1297억 원의 특례 보증을 지원해 금융비용 부담 경감 및 경영안정화에 기여해왔다.

신청은 오는 19일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 진행되며, 상담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신분증, 사업자등록증 등 해당 구비서류를 갖춰 경북신용보증재단 포항지점을 방문하면 된다. 신청 후 보증 심사를 거쳐 대출한도가 결정되며, 재단에서 보증서를 받은 뒤 은행을 방문해 대출 신청을 하면 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특례보증으로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시에서는 지속적으로 지역 여건에 맞는 소상공인 지원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포항시, 소상공인 희망동행 300억원 특례 보증 조성 업무협약 체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