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전주시, 시립미술관 건립사업 '시동'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2026년까지 전주종합경기장 야구장 터에 건립…설계 공모 절차 착수

[아이뉴스24 박종수 기자] 전북자치도 전북자치도 전주시가 옛 전주종합경기장 야구장 부지에 들어설 전주시립미술관의 밑그림을 그리기로 했다.

시는 지난달 한국문화원형 콘텐츠 체험전시관의 설계 공모 당선작을 선정한 데 이어 인근에 시각예술을 상징하는 대표 문화공간으로 조성될 전주시립미술관 건축 설계 공모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전주시 청사  [사진=전주시 ]
전주시 청사 [사진=전주시 ]

시는 전주종합경기장 전시 복합 산업(MICE) 단지 계발계획에 맞춰 옛 야구장 부지에 들어설 전주시립미술관을 한국문화원형 콘텐츠 체험전시관과의 유기적인 연계성을 지닌 건축물로 지을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전주시립미술관은 전주종합경기장 옛 야구장 부지에 전시실(기획·상설)과 수장고, 교육체험실, 어린이갤러리 등 주요시설을 갖춘 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이를 위해 시는 전주시립미술관이 포괄적이고 다성적인 현대 뮤지엄의 특색을 잘 나타낼 수 있도록 공모를 거쳐 실험적인 설계 작품을 선정키로 했다.

시는 이달 말 희망 건축사를 대상으로 사전 참가 신청을 접수한 후, 현장설명회를 거쳐 오는 4월에 공모안 작품을 접수할 예정이다. 이후 5월 설계 공모 심사를 거쳐 당선작을 최종 선정하고, 설계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달 전주시립미술관 건립추진위원회를 위촉하고 미술관 건립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

시는 건립추진위원회 등을 통해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고 미술관 건축 설계 공모 지침안을 마련하는 등 미술관 건립과 향후 미술관에 들어설 콘텐츠에 대한 사항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시립미술관이 한국문화원형 콘텐츠 체험전시관과 함께 전주시의 대표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하면서 “미술관이 현대미술을 다루는 대표적인 시각예술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전북=박종수 기자(bells@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주시, 시립미술관 건립사업 '시동'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