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의대 증원'에 뿔난 전공의…내일 총회 열고 집단행동 준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집단행동 나설 경우 의료 현장 차질 불가피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발표에 반발한 의사들이 설 연휴가 끝난 뒤 본격적인 집단행동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서울시 종로구 연건동 소재 서울대 의과대학 앞.  [사진=뉴시스]
사진은 서울시 종로구 연건동 소재 서울대 의과대학 앞. [사진=뉴시스]

11일 보건복지부와 의료계 등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조만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휴업 등 집단행동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미 의협 대의원회 운영위원회는 지난 9일 의대증원 저지를 이끌 비상대택위원회(비대위)를 위원장으로 김택우 강원도의사회장을 선출했다. 앞서 정부가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을 발표하자 이필수 의협 회장과 집행부는 반발하며 사퇴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내주 비대위원 구성을 마치고 전공의, 의대생이 결집할 수 있는 비대위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의협이 '총파업'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는 만큼 집단행동의 방식은 병원의 문을 닫는 '집단 휴진'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의협이 동네 의원을 운영하는 개원의 중심의 단체인 데다 과거 사례를 보면 참여율이 높지 않을 가능성이 크지만,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은 파괴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까지 '빅5' 병원 전공의들은 자체 설문조사를 통해 집단행동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0년 문재인 정부가 의대 정원을 연간 400명씩 늘려 10년 동안 400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방안을 추진했을 당시, 전공의들의 80% 이상이 의료현장을 이탈해 '의료 공백'이 컸다.

이번에도 의사들이 집단행동 움직임을 보이자 복지부는 '법에 따른 엄정 대응'이라는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복지부는 보건의료 위기 단계를 '경계'로 상향하고 중수본을 설치한 뒤 의협 집행부에 '집단행동 및 집단행동 교사 금지'를 명령했다. 다음날인 7일에는 전공의를 교육하는 수련병원에 '집단 사직서 수리 금지'도 명령했다.

앞서 정부는 올해 고3이 치르는 2025학년도 대입부터 의대 정원 규모를 2000명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계획대로 증원이 되면 1998년 이후 27년 만에 의대 정원이 늘어나게 된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의대 증원'에 뿔난 전공의…내일 총회 열고 집단행동 준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