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홍준표, 이틀 연속 '가방 스캔들' 일침 "퍼스트레이디 관련 법 제정해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김건희 여사의 명품 백 수수 논란에 대한 재발방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홍 시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퍼스트레이디도 광역단체장 부인도 활동은 왕성하지만 법적 지위가 모호해서 아무런 지원체계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퍼스트레이디·광역단체장 부인에게) 법적 지위를 부여해서 준공무원 지위도 주고 아울러 그에 합당한 지원도 하고 그에 따른 법적 책임도 묻는 법 제정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가방 스캔들을 계기로 여야가 합심해 재발방지를 위해 음성적으로 용인되던 퍼스트레이디, 광역단체장 부인들에 대해 새로운 법을 제정해 더 이상 그런 스캔들로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전날에도 김건희 여사 명품 백 논란에 대한 글을 올렸다. 그는 "가십에 불과한 것을 초기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고 논란만 키우다가 국정이 되어 버렸다"며 "오랜 지인이 준 가방 하나가 나라를 뒤흔들고 있다"고 짚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홍준표, 이틀 연속 '가방 스캔들' 일침 "퍼스트레이디 관련 법 제정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