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대한체육회, 올림픽회관 재개관 이기흥 회장 "새역사 쓸 기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가 '올림픽회관 재개관식'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6일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에 있는 올림픽회관에서 진행됐다.

체육회를 비롯해 국민체육진흥공단과 대한장애인체육회도 자리를 함께했다. 올림픽회관은 1986 서울하계아시아경기대회, 1988 서울하계올림픽대회를 앞두고 지난 1986년 완공됐다.

이후 체육회를 비롯해 각 체육단체 보금자리이자 올림픽 레거시로서 역할을 해왔다. 노후된 경기단체 업무환경 개선과 업무시설 집적화를 통한 스포츠행정 선진화 기반 마련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리모델링을 진행했다.

대한체육회는 6일 올림픽회관 재개관식을 진행했다. [사진=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는 6일 올림픽회관 재개관식을 진행했다. [사진=대한체육회]

이날 재개관식에는 이기흥 체육회장을 비롯해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상헌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배현진 국회의원(국민의 힘), 임오경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강석 송파구청장, 박용성 전 체육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또한 △추진경과보고 △기념영상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국회 문체위원장 축사 △3개 기관장 기념사, 직원대표 다짐 △제막식과 기념식수 순서로 진행됐다.

이 체육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올림픽회관은 모든 체육단체들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체육 기관의 통합청사"라며 "스포츠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체육회는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장애인체육회, 각 회원종목단체와 유관기관 등 체육단체 간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국내 스포츠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6일 열린 올림픽회관 재개관식에 참석해 축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대한체육회]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6일 열린 올림픽회관 재개관식에 참석해 축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대한체육회]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한체육회, 올림픽회관 재개관 이기흥 회장 "새역사 쓸 기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