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EBS "올해 수능 수학, 적절했다…국어는 작년 수능·9월 모평보다 어려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16일 시행된 2024학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 영역은 지난해 수능이나 올해 9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수학의 경우,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기조를 유지하며 공교육을 통해 충분히 대비할 수 있는 수준으로 판단됐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시험)이 16일 전국 84개 시험지구 1,279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열린 가운데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제15시험지구 제7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마지막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시험)이 16일 전국 84개 시험지구 1,279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열린 가운데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제15시험지구 제7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마지막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EBS 현장교사단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4학년도 수능 국어 영역 출제 경향 브리핑에서 "이번 수능 국어 영역은 작년 수능, 9월 모의평가보다 수험생들이 다소 어렵게 체감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수능 국어영역은 표준점수 최고점이 134점으로 2년 전 수능(149점)보다 15점 낮아져 쉬웠다는 평가가 많았던 시험이다. 올해 9월 모의평가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142점으로 상승해 까다로운 시험이었는데, EBS 교사단은 이보다 이번 수능이 더 어려웠다고 본 것이다.

교육부는 올해 수능에서 '킬러문항'을 없앨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를 두고 현장교사단 측은 "확실히 배제됐다"고 말했다. 이어 "킬러문항이 배제됐다고 해서 변별력 높은 문항이 사라졌다고 볼 수 없다"며 "9월 모평과 이번 수능은 킬러문항을 배제하면서 충분히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음을 보여준 시험"이라고 말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시험)이 16일 전국 84개 시험지구 1,279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열린 가운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시험장을 찾은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시험)이 16일 전국 84개 시험지구 1,279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열린 가운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시험장을 찾은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수학 영역에 대해서는 "올해 치러진 6월과 9월의 모의평가와 구성면에서 매우 흡사하다. 최상위권 학생들부터 중하위권 학생들까지 충분히 변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난이도의 문항을 골고루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또 "불필요한 계산으로 실수를 유발하거나 공교육 과정에서 다루지 않는 문항, 지나친 계산을 요구하는 문항을 배제하면서도 교육과정의 근거에 기반한 변별력 높은 문항들이 출제됐다고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교육과 EBS수능교재를 통해 충분히 대비할 수 있는 시험으로 판단된다"며 "EBS연계율은 지난해와 같은 50%"라고 덧붙였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EBS "올해 수능 수학, 적절했다…국어는 작년 수능·9월 모평보다 어려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