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탄핵 배제→저격'…'한동훈 과몰입' 이어가는 민주당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탄핵 미루고 '독설' 집중…"野 막는 장관 눈엣가시"
지도부·강경파 주도…'말꼬리 잡기식' 우려도
'정치 데뷔' 가능성…민주 일각 "제대로 붙어보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 참석을 위해 국회 본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 참석을 위해 국회 본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탄핵 추진에 이은 '저격 릴레이'로 한동훈 법무부장관에 대한 투쟁에 과몰입하는 모습이다. 총선 출마, 비대위원장 가능성 등 한 장관의 정치권 데뷔 조짐이 보이면서 민주당이 본격 견제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내에서는 민주당의 '한동훈 과몰입'이 한 장관만 키워주는 꼴이라는 지적도 있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승리 이후부터 한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를 검토해왔다. 국무위원으로서의 정치개, 검찰의 정치탄압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였다. 민주당은 지난주까지만 해도 한 장관 탄핵 가능성을 시사했으나 '이동관·손준성·이정섭' 탄핵을 우선하기로 하고 한 장관 탄핵 논의를 기약없이 미뤘다.

민주당이 한동훈 탄핵을 미룬 이유는 '현실성 부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한 당 율사 출신 의원은 "사실 한 장관은 '괘씸죄'에 가깝다. 이태원 참사 책임이 있는 이상민 행안부장관 탄핵도 실패했는데 직접적 사유가 없는 한 장관 탄핵은 가능성이 더 없다"며 "일부 강경파의 목소리가 남아는 있지만 실현 가능성은 낮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최근 이원석 검찰총장 탄핵 추진도 거론했으나 홍익표 원내대표는 "논의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야당은 탄핵 대신 한 장관을 향한 '독설 쏟기'에 주력했다. 홍 원내대표가 최근 한 장관의 '검찰 마약수사 특활비 삭감' 비판에 "소명하면 더 올려줄 수도 있다. (한 장관은) 말장난하지 말라"고 반격한 것이 시작이었다. 이후 송영길 전 대표의 '한동훈 어린놈' 발언에 민형배·유정주·김용민 등 강경파 의원들이 동조하면서 설전 규모는 확대됐다. 홍 원내대표는 전날(15일) 한 장관이 민주당의 탄핵 남발을 비판하자 "본인이 탄핵을 당하고 싶은 것 같다. 이상한 장관"이라고 지적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의 과민반응이 한 장관의 본격 정치 데뷔를 두려워하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 여당 의원은 통화에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이재명 수사 등에 대한 민주당의 방어논리를 막는 존재가 한 장관 아니냐"며 "안 그래도 눈엣가시 같을 텐데 한 장관의 총선 도전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으니 신경 쓰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민주당 중진 의원은 "(한 장관은) 정권 2인자이자 여권 유력 대선주자이기도 하다. 총선 출마 가능성도 높아지니 당이 가만히 있을 수 있겠느냐"고 했다.

다만 민주당 내에서는 한동훈 과몰입이 오히려 한 장관만 도와줄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한 비명계 의원은 통화에서 "(당이) 논리 싸움이 아니라 한 장관과 비판을 주고받으며 '말꼬리 잡기'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개별 의원들의 파편적 대응으로 오히려 한 장관의 위상만 강해진다"며 "강경파·지도부의 정무감각이 많이 떨어지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당 관계자도 "설전이 격해지면 잃을 건 한 장관보다 민주당이 많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현재 한 장관의 경우 출마와 함께 최근 여당 비대위원장 취임설까지 나오면서 총선 등판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차라리 선거를 통해 한동훈과 당당히 겨뤄보자는 의견도 있다. 한 수도권 초선 의원은 "한 장관도 정말 정치가 하고 싶다면 장관직 뒤에 숨지 말고 선거에 나와 당당히 겨뤘으면 한다"며 "정부·여당 지지율도 정체된 상황에서 (한동훈과) 제대로 싸워서 이기면 민주당이 큰 호재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탄핵 배제→저격'…'한동훈 과몰입' 이어가는 민주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