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마지막도 유쾌한 '율대장'…김유리 "가마 들어준 분들께 죄송"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GS칼텍스 2라운드 첫 홈경기서 은퇴식 진행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율대장' 김유리가 GS칼텍스 팬들 앞에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GS칼텍스는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페퍼저축은행과의 '도드람 2023-24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홈경기에 앞서 김유리의 은퇴식을 진행했다.

김유리가 은퇴식에서 가마를 타고 등장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김유리가 은퇴식에서 가마를 타고 등장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2010년 흥국생명 소속으로 프로 생활을 시작한 김유리는 2017년 GS칼텍스에 합류했고, 2022-23시즌을 마치고 정든 코트와 작별했다.

GS칼텍스는 6시즌 동안 팀의 중앙을 책임진 김유리를 위해 팬들과 함께하는 뜻깊은 시간을 마련했다.

'행복 바이러스'로 불릴 정도로 유쾌한 성격의 소유자인 김유리는 마지막 떠나는 자리에서도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입장부터 남달랐다. 김유리는 가마를 타고 코트에 들어와 손을 흔들며 팬들에게 화답했다.

가마에서 내린 뒤에는 자신을 위해 수고를 해준 가마꾼들에게 연신 고개를 숙이며 미안함과 감사함을 전했다.

김유리는 "제가 무거웠을 텐데 가마 들어주신 분들께 죄송하다"라고 미안함을 드러냈다.

김유리가 은퇴식 영상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김유리가 은퇴식 영상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장에 '뜨거운 안녕'이 울려 퍼진 가운데 동료들이 영상을 통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강소휘는 "그동안 고생 많았고, 앞으로의 제2의 인생을 응원한다"라고 전했다. 문명화는 "6년이라는 시간을 같이 했는데 벌써 은퇴라니 아쉽다"라고 말했다.

차상현 감독은 "고생 많이 했다. 이제 시집가라. 청첩장 꼭 보내길 바란다"라고 말해 김유리를 미소 짓게 했다.

구단 및 방송 관계자들에게 꽃다발을 받은 김유리는 마이크를 잡고 "사실 은퇴를 하고 시간이 지나서 진정된 상태다. 아쉬움이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홀가분하다"라며 "많은 분들이 찾아와 주셔서, GS칼텍스를 사랑해 주셔서 그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는 "그동안 많이 받았기 때문에 이제는 남에게 베풀려고 한다"라며 "유쾌하게 살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웃으면서 이별하게 돼서 너무 좋다. GS칼텍스도 많이 사랑해 주시고 경기를 보러 많이 와주셨으면 좋겠다. 그동안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김유리가 은티식에서 차상현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김유리가 은티식에서 차상현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장충=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마지막도 유쾌한 '율대장'…김유리 "가마 들어준 분들께 죄송"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