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김하성, 한국인 메이저리거 최초 골드 글러브 수상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새 역사를 썼다. 김하성은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처음으로 MLB 골드글러브 주인공이 됐다.

골드글러브는 MLB 포지션별 최고 선수에게 주어진다. 김하성은 6일(한국시간) 발표된 MLB 골드글러브에서 샌디에이고 속한 내셔널리그 유틸리티 내야수 부문 수상자가 됐다.

김하성은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고 MLB에 진출한 뒤 주 포지션은 2루수 뿐 아니라 유격수와 3루수 자리에서도 뛰며 다재다능한 수비 실력을 자랑했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26일(한국시간)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원정 경기 도중 상대 타구를 잡은 뒤 송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26일(한국시간)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원정 경기 도중 상대 타구를 잡은 뒤 송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올 시즌 2루수로 857.2이닝, 3루수로는 253.1이닝, 유격수로는 153.1이닝을 각각 소화했고 3개 포지션에서 실책은 7개에 그쳤다.

김하성은 이번 수상으로 지난해 아쉬운 마음을 덜어냈다. 김하성은 지난 시즌 종료 후 유격수 부문 골드글러브 후보에 이름을 올렸으나 덴스비 스완슨(시카고 컵스)에 밀렸다.

골드글러브는 MLB 감독과 코치의 투표 결과가 75%, 미국야구연구협회(SABR)에서 개발한 수비 통계 자료(SDI)가 25% 반영돼 수상자가 결정된다.

MLB 샌디에이고 김하성(왼쪽)이 5일(한국시간) 열린 필라델피아와 홈 경기 수비 도중 상대 주자를 태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MLB 샌디에이고 김하성(왼쪽)이 5일(한국시간) 열린 필라델피아와 홈 경기 수비 도중 상대 주자를 태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하성, 한국인 메이저리거 최초 골드 글러브 수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