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11번가, 중고명품 경쟁력 강화…트렌비와 협력해 5000개 상품 추가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쇼핑 쿠폰 제공뿐 아니라 향후 협력 확대할 예정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11번가가 중고명품 분야 경쟁력을 강화한다.

11번가는 명품 버티컬 서비스 '우아럭스'에 샤넬, 구찌, 루이비통, 프라다, 디올 등 '트렌비'가 엄선한 중고 명품 약 5000개 상품을 새롭게 추가했다고 23일 밝혔다.

11번가 '우아럭스' 쇼핑 화면. [사진=11번가]
11번가 '우아럭스' 쇼핑 화면. [사진=11번가]

이는 양사의 상품 연동 제휴를 통해 이뤄졌다. 다음달 진행되는 11번가의 연중 최대 쇼핑축제 '그랜드 십일절' 기간 중 다양한 쿠폰혜택을 제공하고 향후 연동 상품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 3월 론칭한 우아럭스는 현재 1500여 개 브랜드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론칭 초기와 비교해 브랜드 수는 50% 증가했으며, 판매 상품 수는 약 6배 증가했다. 11번가는 우아럭스 론칭 후 지속적으로 상품 경쟁력을 강화해 가을·겨울 시즌을 맞이한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11번가의 명품 거래액은 전년 동기대비 약 102% 증가했다.

이현주 11번가 패션·럭셔리 담당은 “엄격한 검수 기준으로 좋은 중고 상품을 선별해 판매하는 트렌비의 서비스를 통해 급이 다른 중고 명품을 고객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우아럭스만의 신뢰할 수 있는 명품 서비스를 계속 확대하면서 서비스를 통한 고객 만족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구서윤 기자(yuni2514@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11번가, 중고명품 경쟁력 강화…트렌비와 협력해 5000개 상품 추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