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SD 김하성, MLB 골드글러브 2루수·유틸리티 최종 후보 선정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최초로 메이저리그(MLB) 골드글러브 수상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까. 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올 시즌 일정을 모두 마친 김하성이 19일(이하 한국시간) 발표된 '2023 롤링스 골드글러브상' 내셔널리그 포지션별 최종 후보 두 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김하성은 2루수와 유틸리티 부문에 후보로 올랐다. 골드글러브는 각 포지션별 최고 수비 선수를 뽑는 자리다. 포지션별 최종 후보는 3명이다.

김하성은 2루수와 유틸리티 부문 후보가 됐다. 그는 2루수에선 니코 호너(시카고 컵스) 브라이슨 스토트(필라델피아 필리스)와 경쟁한다. 유틸리티에선 무키 베츠(LA 다저스)와 토미 에드먼(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함께 후보로 올랐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26일(한국시간)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원정 경기 도중 상대 타구를 잡은 뒤 송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26일(한국시간)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원정 경기 도중 상대 타구를 잡은 뒤 송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하성은 올 시즌 2루수를 포함해 3루수와 유격수로도 나와 탄탄한 수비력을 뽐냈다. 베츠도 주 포지션인 외야 뿐 아니라 유격수와 2루수로도 뛰었다. 에드먼도 내, 외야를 넘다들며 유틸리티 능력을 보였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 페이지인 MLB 닷컴은 "김하성, 호너, 스토트는 소속팀이 대형 유격수를 영입해 2루로 자리를 옮겨 골드글러브 후보에 올랐다"고 전했다.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샌디에이고는 젠더 보가츠, 컵스는 덴스비 스완슨, 필라델피아는 트레이 터너와 계약했다.

골드글러브 수상자는 오는 11월 6일 발표된다. MLB 30개 구단 감독과 팀당 최대 6명으로 이뤄진 코치진 투표 그리고 미국야구연구협회 수비 지표를 합쳐 수상자를 결정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수상 선정에서 감독·코치진 투표가 차지하는 비중은 75%로 크다. 수비 지표는 비중은 25%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2023 골드글러브 2루수와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 3명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뉴시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2023 골드글러브 2루수와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 3명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SD 김하성, MLB 골드글러브 2루수·유틸리티 최종 후보 선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