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드럼세탁기 문에 생기는 자파현상…왜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부산서 '워시타워' 강화유리 '자파현상' 발생…삼성 파손 논란 저격했던 LG도 도마 위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지난해 삼성전자 드럼세탁기 강화유리 파손 사태를 두고 매장에서 비방전에 나섰던 LG전자도 최근 비슷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전업체들은 제품을 프리미엄화 하며 강화유리를 다양한 곳에 사용하고 있지만 '자파 현상'을 두고 아직까지 뚜렷한 대안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 트롬 워시타워 [사진=LG전자]
LG 트롬 워시타워 [사진=LG전자]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에 사는 A씨는 지난 19일 오전 방에서 쉬던 중 '펑' 하는 소리와 함께 세탁기 유리문이 저절로 깨진 것을 발견했다. 전원이 꺼져 있었지만 세탁기의 문 안쪽 강화유리가 깨져 산산조각 나 있었다.

이 제품은 세탁기 위에 건조기가 일체형으로 붙어있는 LG전자의 '워시타워'로, 지난 6월 13일 배송 받은 것이었다. LG전자 서비스센터 측은 사고 다음 날인 20일 A씨의 집을 방문해 새 제품으로 교환해주기로 약속했다.

LG전자 측은 아무런 충격이 없는 상태에서 유리가 저절로 깨진 경우 강화유리에서 드물게 발생하는 '자파현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파현상은 지퍼 같은 금속 소재가 유리문을 때리면서 흠집이 발생한 후 이런 흠집에 열이나 충격이 누적되면 강화유리가 저절로 깨지는 현상으로, 흔한 일은 아니다.

강화유리는 판유리를 고온으로 가열했다가 빠르게 식히는 과정 등을 통해 강도를 높인 유리다. 최근 가전업체들이 제품을 프리미엄화 하며 오븐의 유리문, 냉장고 선반, 세탁기 등에 많이 사용하고 있는 소재로, 자동차 선루프 등에도 적용된다.

업계 관계자는 "제조과정에 불순물이 들어가거나 강화공정에서 유리 내부 응력이 불균일하게 형성되는 경우, 사용 중 생긴 흠집으로 균열이 생기는 경우 등에선 저절로 깨지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안다"며 "아직까지 강화유리를 대체할 만한 소재는 없는 상태로, 각 업체들이 관련 소재 연구를 계속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화유리 파손 문제는 LG전자뿐 아니라 삼성전자 등 강화유리를 쓰고 있는 업체들이 제품 사용 설명서에 미리 고지하지만, 소비자들이 쉽게 인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제조사들이 강화유리 파손 가능성에 대해 좀 더 적극 알릴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지난해 삼성전자의 세탁기 파손 문제를 폄하하는 행동을 벌인 LG전자의 제품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졌다는 점에서 비판하기도 했다. 양사가 수 년 전부터 네거티브 공세를 벌이고 있지만, LG전자가 지난해 과도하게 삼성전자의 세탁기 유리문 파손 문제를 자사 제품과 비교하며 홍보용으로 활용했던 탓이다.

앞서 지난해 8월 삼성전자 드럼세탁기 일부 모델에서 도어 강화유리가 이탈하는 피해 사례가 발생하자, LG전자 가전 전문 유통회사인 LG베스트샵은 이와 관련한 여러 기사를 입간판으로 제작해 각 매장에 설치한 바 있다. 광고물로 쓰였던 기사 제목은 '삼성전자 펑 터진 드럼세탁기 뒤늦게 리콜', '삼성전자 유리문 깨짐 드럼세탁기 리콜 실시' 등이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드럼세탁기 문에 생기는 자파현상…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