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다음 마이뉴스> 구독하러가기

네이버 메인에서 <아이뉴스24> 구독하러가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경남도,산업단지 도로 정비

16개 시·군 기반시설 21곳 대상

[아이뉴스24 김진성 기자] 경상남도는 기업 밀집 지역의 노후화된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근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2023년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사업'을 다음달부터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도내 농공단지, 산업단지 등의 노후화된 도로, 상·하수도, 유휴부지 등 기반시설과 근로자 복지회관, 식당 등 근무 환경을 정비한다.

경남도는 올해 16개 시·군에 걸쳐 21곳을 대상으로 고질적인 문제점을 개선할 예정이다.

경상남도 도청 전경. [사진=박성현 기자]
경상남도 도청 전경. [사진=박성현 기자]

도는 김해 나전농공단지의 노후화된 구내식당을 재단장해 안전한 식당을 운영하고, 입주기업 직원복지를 증진한다.

양산 어곡산업단지의 노후 가로등을 교체·신설해 안전한 차량 통행과 보행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지난해 15개 시·군에 걸쳐 도로 정비, 가로등 교체, 복지회관 정비 등 기반 시설과 근로자 작업환경을 개선했고, 370여개 업체가 혜택을 받았다.

우명희 경남도 기업정책과장은 "기업체와 근로자가 매일 접하게 되는 기반시설과 편의시설을 개선하는 이 사업은 기업 체감도가 높은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김진성 기자(jinseong9486@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