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2022 카타르] '마스크 투혼' 펼친 손흥민 "아직 16강 논하기 일러"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남미의 강호를 상대로 팽팽한 승부를 펼친 한국.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16강을 위해 남은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0대 0으로 경기를 마친 후 손흥민이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FIFA 랭킹 28위 한국은 14위의 강호 우루과이에 전혀 밀리지 않는 경기를 펼쳤다. 오히려 전반전은 한국이 주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실상 승점 3을 바라볼 수 있었던 경기였다.

안와골절로 수술을 받은 손흥민은 이날 마스크를 쓰고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저돌적인 돌파로 우루과이를 위협했다. 후반 종료 직전에는 과감한 중거리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아쉽게 골대 옆으로 흘렀다.

손흥민은 경기를 마치고 진행된 방송 인터뷰에서 마스크를 쓰고 출전한 것에 대해 "최대한 신경 쓰지 않으려 했다"라며 "3주 만의 첫 경기였지만 선수들이 옆에서 도와준 덕분에 잘 치를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비록 승리하지 못했지만 나쁘지 않은 출발이다. 벌써부터 16강 가능성이 언급되는 이유다.

하지만 손흥민은 냉정함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직 16강을 얘기하기 이르다. 남은 두 경기 동안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보여줘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라며 "다가올 경기에 모든 것을 쏟아내겠다"고 다짐했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전반전,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 오는 24일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가나는 이번 대회 본선 진출국 가운데 가장 낮은 FIFA 랭킹 61위에 자리하고 있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이다. 손흥민도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그는 "(가나는)상당히 강한 팀이라 생각한다"라며 "피지컬도 좋고 빠르기 때문에 잘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함도 빼놓지 않았다. 손흥민은 "거리 응원 해주신 분들도 계실 텐데 감사하다. 아쉬운 부분을 채워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주장으로서 가진 모든 것을 보여드리겠다. 응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