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2위 점프·3연패 탈출 현대캐피탈…최태웅 감독 "선수들 자신감 찾았으면"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런 멤버로 3연패를 당하면 안되는데 제 책임이 크고 선수들도 이런 결과를 내면 안되겠죠."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지난 19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홈 경기를 마친 뒤 이렇게 말했다.

현대캐피탈은 당시 한국전력과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2-3으로 패했고 3연패를 당했다. 부진이 길어질 것 같았지만 현대캐피탈은 24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우리카드와 원정 경기에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세트 스코어 3-0으로 이겼다. 연패에서 벗어나는 동시에 승점3을 손에 넣으며 3위에서 2위로 순위도 끌어올렸다. 최 감독은 우리카드전이 끝난 뒤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3연패 당시와 오늘(24일)은 사뭇 다른 분위기로 경기를 시작했다"며 "선수들이 이번 경기를 계기로 자신감을 되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24일 열린 우리카드와 원정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

현대캐피탈은 서브와 블로킹에서 우리카드에 우위를 점했다. 각각 11-2(블로킹) 7-1(서브 에이스)로 앞섰다. 23범실을 했지만 세트 승부가 기울어진 뒤 나온 실수가 많았다. 세트 초중반까지는 범실이 자주 나오지 않았다.

최 감독은 "이날 경기만 놓고 보면 추구하는 배구가 됐다고 본다"고 만족해했다. 그는 "기본기에서 잘된 플레이가 나왔다"며 "수비에서 안정되다 보니 세터 김명관이 보내는 패스(토스)도 잘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서브 공략도 잘 통했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도 "상대가 잘 한 경기였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준비한 플레이가 잘 나오지 않았다. 현대캐피탈 서브가 잘 통했다"고 말했다.

우리카드는 2세트를 앞서가다 역전을 허용했고 흐름을 되찾지 못했다. 신 감독은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이 부분이 블로킹에도 영향을 줬다"고 얘기했다.

현대캐피탈은 미들 블로커 박상하가 이날 다섯 차례나 상대 공격을 가로막았다. 리베로와 세터 김명관을 제외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선수 5명이 모두 블로킹 득점을 올렸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이 24일 열린 우리카드와 원정 경기 타임아웃 도중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최 감독은 "올 시즌은 어느 팀이든 연승 또는 연패를 번갈아 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본다"며 "분위기가 가라앉았을 때 어떻게 치고 나가야하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대캐피탈은 오는 27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OK금융그룹과 원정 경기를 통해 2연승에 도전한다.

이날 V리그 복귀전을 치른 우리카드 아가메즈(콜롬비아)는 13점 공격성공률 35.4%를 기록했다. 신 감독은 "첫 경기지만 괜찮은 플레이를 했다고 본다"며 "황승빈을 비롯한 팀 세터진과 좀 더 손발을 맞추고 한다면 더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본다"며 "그렇게 되면 아가메즈를 활용한 플레이도 더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카드는 현대캐피탈과 견줘 휴식기가 좀 더 길다. 다음 경기는 30일 예정됐다.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대한항공을 상대한다.

현대캐피탈 베테랑 미들 블로커 박상하(17번)이 24일 열린 우리카드와 원정 경기 도중 블로킹에 서공한 뒤 팀 동료와 손바닥을 마주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장충체육관=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현대캐피탈-OK금융그룹 체이서 매치 선수·관중 모두 만족

    안드리치 가고 아가메즈 온다…우리카드 외국인 선수 교체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