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올해 2분기 일자리 62만8천개 늘었는데…2030은 고작 7%

전체 일자리 2천20만여개…일자리 증가 둔화

[아이뉴스24 안다솜 수습 기자] 올해 2분기 일자리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만8천개 늘어났는데 이 중 2030의 비율은 약 7%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22년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을 보면 올해 2분기 전체 일자리는 2천20만5천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만8천개 증가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올해 2분기 일자리 증감 추이와 형태별 분포. [사진=통계청]

지난 1분기 증가폭이 75만2천개였던 것과 비교하면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성별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남자 26만2천개, 여자 36만6천개가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이 29만5천개(약 47%)로 전체 일자리 증가분의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50대 20만9천개, 40대 7만8천개, 30대 2만5천개, 20대 이하 2만1천개로 모두 늘어났다. 50대 이상이 전체 일자리 증가 비중의 약 80%를 차지했고 30대 이하는 약 7.3%에 그쳤다.

산업별로는 보건·사회복지 10만6천개, 건설업 10만2천개, 제조업 7만3천개 등에서 증가했다. 일자리 비중이 가장 큰 제조업은 전자통신이 1만9천개, 기계장비 1만2천개 등이 늘어나고 섬유제품은 2천개, 인쇄·기록매체 1천개 등이 줄어들었다.

전체 일자리 중에서 지난해 같은 분기와 동일한 근로자가 일하고 있는 지속 일자리는1천396만7천개 (69.1%), 신규채용(대체+신규) 일자리는 623만8천개(30.9%)를 차지했다.

퇴직·이직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342만개(16.9%), 기업체 생성 또는 사업 확장으로 생긴 신규일자리는 281만8천개(13.9%)로 나타났다.

기업체 소멸 또는 사업 축소로 사라진 소멸일자리는 219만개로 집계됐다.

/안다솜 수습 기자(cotto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