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용인시의원연구단체 ‘용인특례시 바로알기’ 오리엔테이션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경기도 용인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용인특례시 바로알기(대표 박인철)’는 지난달 30일 오후, 의회 대회의실에서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했다.

이날 오리엔테이션에서는 연구단체 회원들이 참석해 ‘용인특례시 바로알기’의 2022년 활동에 대한 전반적인 계획과 연구 목적 등에 대해 논의하고 오는 10월 13~14일로 계획되어 있는 전주시 벤치마킹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용인시의회 의원 연구단체인 '용인특례시 바로알기'가 지난달 30일 오리엔테이션 진행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용인특례시의회]

박인철 대표는 연구단체의 첫 번째 일정으로 1952년부터 현재까지 11대 의회를 구성 중인 전주시의회 방문과 전주시의회 이기동 의장과의 면담 계획을 설명하고, 이번 연구단체의 목적인 ‘경제자족 도시로서의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체류형 관광지로서 모범이 되는 전주시 한옥마을과 청소년 문화거리 탐방 계획을 내놓았다.

박 대표는 또 "연구단체 활동을 통해 지방자치법, 재정자료 등을 모니터링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한편, 용인특례시 지방재정의 혁신방안을 연구해 그 연구 활동을 토대로 혁신적 경제 자족도시 모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나연 간사는 "110만 용인특례시 시민에 걸맞은 경제자족도시로서의 모델을 발굴하고자 전문가와 시의원, 예산부서, 용인시민이 함께 공부하는 강좌를 마련하고, 토론회, 벤치마킹 등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며 연구단체 활동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용인특례시 바로알기’는 박인철(대표), 신나연(간사), 김진석, 장정순, 박병민, 신현녀, 유진선, 이상욱, 이윤미, 임현수 의원(10명)으로 구성돼 있다.

/용인=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