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기존 브랜드 탈피한 삼성금융사, 생태계 확장 속도 높인다

브랜드·로고 변화 이어, 도메인 주소도…시너지 확보 박차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삼성 금융계열사들이 하반기 기존 삼성 브랜드 이미지를 또 한번 탈피하며, 금융생태계 확장에 대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3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금융사들은 새로운 브랜드와 로고로 탈바꿈한 데 이어, 최근 도메인 주소를 변경하기 위한 사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그룹 전 계열사가 사용하는 삼성닷컴(Samsung.com)에서 새로운 삼성금융 브랜드를 상징하는 도메인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삼성금융사들이 새로운 브랜드를 상징하는 도메인 변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삼성금융네트웍스 BI. [사진=삼성금융네트웍스]

현재 새 도메인 주소 후보군은 Samsungfinance.com, Samsungfn.com, Ssfinance.com 등으로, 삼성금융 각 사에서 임직원들 대상으로 설문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내부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한 이후, 도메인 주소 변경 작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금융 관계자는 "도메인 변경을 검토하면서 임직원 대상 사전 설문조사가 각 사에서 진행되고 있다"면서 "추후 의견이 종합되면 관련 작업이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금융사는 기존 삼성 이미지를 떠올릴 수 있는 브랜드와 로고의 변화도 준 바 있다. 금융 계열사 사이의 시너지를 확보하면서 전문성을 제고하는 등 금융 생태계 확장 의지를 표현하기 위함이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자산운용 등 삼성그룹 5개 금융사는 지난 4월 새로운 금융 공동브랜드(BI)인 '삼성금융네트웍스'를 출범했다. 이후 지난 7월부터 새 CI(기업 이미지)로 교체했다.

기존 삼성 로고의 상징인 타원형 '오벌마크'를 지우고, 새로운 서체의 삼성(Samsung) 사명 아래 금융 협업을 의미하는 'Financial Networks'를 표기했다. 특히 오벌마크는 지난 1993년부터 사용한 삼성그룹의 상징적인 CI로 대대적인 변화의 시작을 알렸다.

삼성금융사들은 MZ세대의 의견을 반영한 새 브랜딩 작업을 강조하며 젊고 유연한 이미지를 내세웠다. 동시에 삼성금융 계열사 사이의 협업 강화를 통한 시너지 창출을 꾀하고 있다. 이번 도메인 주소 변경도 삼성금융사만의 시너지를 확보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기존 삼성그룹의 이미지를 깬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를 각인시키기 위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향후 삼성금융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계열사간 전방위 협력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② 보험·카드·증권·자산운용 '맞손'…금융發 '초격차' 예고

    ①고객 3천300만명 금융앱 '모니모' 출격…지각변동 촉각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